스내커

급여 어떻길래…명절 알바, 인기 폭발 이유 있었네

올해 추석 연휴는 주말까지 합치면 총 5일을 쉴 수 있다. 명절에 특히 바쁜 대형 마트나 쇼핑몰에는 추석 전후 약 2주간만 일하는 단기 아르바이트가 인기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대학생 228명을 대상으로 ‘추석 단기 아르바이트’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중 ‘추석 명절에 단기 알바를 해본 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69.74%였으며, 아르바이트를 한 기간은 ‘1주일 이내(63.49%)’가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하루(14.29%)’, ‘2주일 이내(11.11%)’, ‘한달 이내(6.35%)’ 순으로 ‘한달 이상’이라는 응답자도 4.76%였다.

아르바이트를 한 이유로는 ‘명절 아르바이트의 급여가 높아서(61.19%)’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긴 연휴 기간에 할 일이 없어서(26.87%)’, ‘명절날 친척들의 잔소리를 피하고 싶어서(7.46%)’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시급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과 ‘시급에 비해 업무 강도는 어땠나’라는 질문에는 ‘적절하다’고 생각한 응답자가 각각 56.92%, 48.4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식사비 제공 / 교통비 제공 등의 복리후생에 대해 응답자의 46.15%가 ‘둘 다 제공되지 않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고, 응답자의 40%는 ‘식사비가 제공되었다’, ‘둘 다 제공되었다(10.77%)’, ‘교통비가 제공되었다(3.08%)’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다음 명절에도 아르바이트를 하시겠습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67.65%가 ‘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