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미혼男 "내가 이상형과 결혼 못하는 이유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을 준비하고 있는 미혼남녀들은 자신이 이상형의 배우자감을 찾는데 있어서 가장 큰 걸림돌과 가장 큰 무기는 각각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이상형의 결혼상대를 찾는데 있어서 가장 큰 걸림돌에 대해 미혼 남성은 ‘능력’, 여성은 ‘외모’로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8일 ∼ 13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02명(남녀 각 251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자신이 이상형의 결혼상대를 찾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라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6.3%가 ‘능력’이라고 답했고, 여성은 27.1%가 ‘외모’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이어 남성은 ‘가정환경’(23.1%) – ‘외모’(17.9%) – ‘연애기술’(15.5%)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외모 다음으로 ‘여성스러움’(21.1%) – ‘능력’(19.1%) – ‘가정환경’(14.7%) 등의 순을 보였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취업이 어렵고 불경기이기 때문에 많은 여성들은 배우자 조건으로 경제력을 최우선으로 꼽는다”라며 “남성들은 동서고금을 떠나 배우자감을 고를 때 외모와 심성 등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자신이 결혼상대를 찾는데 있어서 가장 큰 무기(장점)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에서도 남녀간에 큰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근면성실성’이라는 응답자가 23.9%로서 가장 앞섰고, 그 뒤로는 ‘배려심’(22.2%)과 ‘능력’(17.5%), 그리고 ‘외모’(16.3%) 등을 들었다. 한편 여성은 25.5%가 지지한 ‘여성스러움’이 첫손에 꼽혔고, ‘외모’(20.3%0, ‘근면성실성’(17.1%), 그리고 ‘능력’(15.1%) 등의 순이다.

이경 온리-유 총괄실장은 “젊은이들 사이에 헬조선이라는 표현이 회자되는 데서 알 수 있듯 번듯한 간판(학력, 직장 등)이나 배경(가정환경)이 없는 경우가 많다”라며 “따라서 남녀 모두 근면성실성이나 여성스러움 같은 내면적인 면을 강조한다”라고 결과를 풀이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