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뱅크



고령화 사회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노후를 생각할 때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 ‘경제력’을 꼽았다. 반면에 노후 자금을 준비하는 직장인은 10명중 4명(38.6%)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95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이 기대하는 노후생활’에 대해 조사했다.

‘정년 이후 이상적인 노후생활을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할까?’라는 질문에(*복수응답) 직장인 82.0%가 ‘경제적 여유’라고 답했다. ‘건강한 신체(76.6%)’, ‘든든한 가족(12.7%)’은 그 다음이었다.

‘정년 이후 가장 걱정되는 것을 꼽으라’는 질문에도(*복수응답) ‘경제적 어려움’이 걱정된다는 직장인이 80.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강이 나빠질까 우려된다(62.7%)는 직장인이 과반수이상으로 많았고, 이외에는 무료한 생활(15.4%)이나 사회에서 도태되는 것(14.3%)이 걱정된다는 답변이 있었다.

직장인들은 희망하는 기대수명은 평균 84.1세, 정년 이후 한 달 생활비는 평균 185만원이 필요할 것이라 예상했다. 최근 조사한 직장인 체감 퇴직연령 50.9세(2016.6월 직장인 1405명 대상 잡코리아 조사) 를 감안하면 정년퇴직 이후의 약 30년을 미리 준비해야 하는 것이다.

직장인 노후자금 준비 설문 /잡코리아 제공



그러나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노후 자금을 준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노후자금을 준비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준비하고 있다’는 직장인이 38.6%에 불과했다.
20대 직장인 중에는 26.0%가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고, 30대 직장인 중에는 40.1%, 40대는 44.5%, 50대이상은 49.2%가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노후자금을 준비하는 방법(*복수응답) 중에는 ‘저축을 한다’는 직장인이 61.6%로 가장 많았다. ‘국민연금(52.6%)’을 기대하거나 ‘개인연금(45.2%)’으로 준비한다는 답변이 뒤이어 높았다.

반면, 과반수 이상인 61.4%는 ‘노후자금을 준비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는 ‘노후자금을 마련할 경제적 여유가 없다’는 직장인이 77.2%로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도한 자녀 양육비 지출(10.3%)’로 노후준비를 못하고 있다는 직장인이 있었다. 직장이 대부분이 노후를 준비하기에 앞서 현재를 살기에도 어렵다고 답한 것이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