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연락두절' 조영남, 과거 밝힌 그림 가격 보니…

조영남

조영남 / 사진 = 한경DB

가수 겸 방송인 조영남(71)이 그림을 대작(代作)했다는 혐의에 휩싸여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춘천지검 속초지청 관계자는 최근 조영남의 사무실과 갤러리 등 3곳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강원도 속초에서 무명 화가로 활동하고 있는 A씨가 지난 4월 “조영남에게 그림 300여점을 8년 동안 대신 그려줬다”고 말했다. A씨는 조영남에게 한 점당 10만원 정도를 받고 그림을 그려줬고 이후 조영남이 이 그림에 다시 덧칠을 하고 사인을 한 뒤 수백만원에 되팔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영남은 한 방송에 출연해 “작품 가격에 대해서는 일체 손을 안댔다. 시장 가격에 따라서 갤러리가 팔 수 있는 능력대로 팔라고 했다. 바스키아나 중국의 유명한 화가의 가격에 비해서는 초라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그는 “작품 가격이 1000만원에서 2000만원 정도다. 중견가는 됐다”며 “많이 팔리기도 했지만 (작품을) 쌓아 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압수한 그림은 조사해 A씨의 주장을 확인한 뒤, 조영남을 소환할 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