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조진웅, 칸영화제 포토콜 현장 열광시킨 이유

칸_포토콜_조진웅1

조진웅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진웅이 칸국제영화제 포토콜 현장에 참석한 이들의 웃음보를 자극했다.
제 69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의 야외 포토콜 행사가 14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진행됐다.

이번 포토콜에는 박찬욱 감독을 비롯해 영화 <아가씨>의 주역들 김민희, 김태리, 하정우, 조진웅이 모두 나서 각기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많은 취재진들의 이목을 끌었다.
그 중에서도 조진웅은 칸에서의 첫 공식 행사임에도 불구, 긴장한 기색 하나 없이 여유로운 모습으로 기자들을 위한 재치있는 포즈와 매너를 선보여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색다른 포즈를 부탁하는 기자들의 요구에 망설임 없이 단상에 올라 앉은 조진웅은 익살스러운 표정과 손짓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내며 현장에 있는 모든 외신과 국내 프레스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머러스하면서도 동시에 한 편의 화보를 연상시키는 그의 센스만점 포즈와 특급 서비스는 주위 기자들을 열광시키며 큰 환호와 박수갈채를 이끌어내 화제를 모았다.

칸_포토콜_조진웅5칸_포토콜_조진웅3

한편 조진웅이 출연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는 사라 워터스의 ‘핑거 스미스’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유산을 상속받게 될 귀족의 딸 히데코와 그의 재산을 노리고 접근하는 백작, 백작과 함께 재산 강탈을 도모하는 하녀 숙희, 괴팍한 성격을 지닌 히데코의 이모부 코우즈키의 ‘욕망’에 대한 이야기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