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이 결혼 못 하는 이유?" 지인의 폭탄 고백

입력 2016-05-16 10:12 수정 2016-05-16 10:12

정우성 / 사진 = 한경DB



배우 정우성이 지금까지 싱글로 남아있는 이유가 '절친 이정재'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종합편성채널 '아궁이'에서는 '결혼시키고 싶은 스타'라는 주제로 데뷔 후 지금까지 국내 정상의 자리에서 화려한 싱글로 남아있는 스타 세 명의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정우성과 도지원, 김민종이 그 주인공.

먼저 첫 번째 주자는 '배우도 반하는 배우' 정우성의 싱글 라이프.

이날 방송에 출연한 디자이너 하용수는 "정우성과 이정재 모두 '경주마 스타일'의 연애를 한다"고 말해 주위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어 "두 사람을 데뷔 전부터 지켜봤는데, 주변에 여자가 많아서 여러 사람을 만날 것 같지만, 연애를 시작하면 두 사람 모두 한 사람만 보는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또 방송에서는 '정우성이 결혼 못 하는 이유는 이정재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연인즉슨, 두 사람이 너무 각별하게 친한 것이 문제라는 것.

이에 하용수 역시 "두 사람이 데뷔 때부터 친한 것도 있지만, 아직까지 둘 다 싱글이기 때문에 동병상련을 느끼며 의지하는 것 같다"며 "굳이 결혼하지 않아도 되는 이유가 될 정도로 두 사람의 우정이 각별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MC 지승현은 "아나운서 초기, 국내 최고의 야구선수와의 만남 제의가 들어왔었다"고 털어놔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아나운서들은 재벌가나 유명인의 러브콜을 많이 받지 않느냐"는 주위 출연진들의 물음에 지승현이 "해당 야구선수는 같은 충청도 출신이었는데, 당시 제가 지역 행사에 진행자로 참여했을 때 그분의 아버님께서 저를 보러 왔었다"고 말한 것.

이에 MC 주영훈이 "이후에 그분을 만났냐"고 물었고, "못 만났다. 당시 해외에 계셨기 때문"이라고 폭탄 발언을 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