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직장인 생활백서, 거절하기 힘든 부탁 어떡하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 생활을 하다보면 거절하기 힘든 동료 혹은 상사의 부탁에 쩔쩔 맬 때가 있다. 직장인이 가장 거절하기 힘든 상황은 어떤 것일까.

취업포털 커리어는 직장인 465명을 대상으로 이같은 주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공개된 결과에 따르면 ‘평소에 거절을 요령있게 잘 하는 편인가’라는 질문에 직장인 67.74%가 ‘거절하기 힘들다’고 대답했다.

‘가장 거절하기 힘든 상황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친구 또는 가족이 부탁할 때’라고 답한 직장인이 32.26%로 가장 많았으며 ‘직장 상사가 일을 떠 넘길 때’ (29.03%), ‘회식 또는 술자리에 가지 못하는 상황일 때’ (19.35%), ‘소개팅에서 마음에 안 드는 상대가 나왔을 때’ (12.92%), ‘보험설계사 등 영업사원이 끈질기게 권할 때’ (6.46%) 라는 답변이 이어졌다.

‘꼭 거절해야할 때 어떤 방법을 사용하는가’라는 질문에는 41.94%가 ‘핑계거리를 만든다’고 답했다. 이어서 ‘똑부러지게 거절한다’ (29.03%), ‘상대가 말하기 전에 먼저 선수친다’ (16.13%), ‘말끝을 흐리며 상대가 알아주기를 바란다’ (12.90%)고 답했다.

‘거절한 뒤에 어떤 생각이 드는가’라는 질문에는 ‘미안한 마음에 어색해진다’는 답이 48.39%를 차지했으며, ‘또 부탁할까봐 짜증난다’ (22.58%), ‘스스로 잘했다고 만족해한다’ (19.35%), ‘욕을 먹을까봐 걱정된다’ (9.68%)와 같은 답변들이 있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