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4월 급여, 평균 12만원씩 줄어든 이유가…

46

지난달 20일 건강보험공단은 4월 월급일 기준 건보료를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직장인은 전체의 60%가 넘는 827만명에 이르고, 이들 평균 13만 3000원을 더 낼 것이라 내다본 바 있다. 지난해 대비 올해 변동된 보수액에 맞춰 건보료도 달라지게 되는데, 이 금액이 지난달 월급에 반영되기 때문.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진행한 ‘나도 혹시 건보료 폭탄? 건강보험료 제대로 알기’설문조사 결과, 실제 건강보험료 직장가입자 612명 중 지난해 대비 올해 급여가 오른 직장인은 42%(248명), 이들 중 추가 납부액을 정확히 알고 있는 응답자 36%(209명)의 평균 추가납부액은 12만200원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적게는 8000원부터 많게는 33만원까지 추가납부액 범위도 다양했다. 이쯤되면 건보료 폭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문제는 건보료 폭탄을 맞고도 건보료 산정기준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는 직장인은 11%에 그쳤다는 사실이다. ‘건보료 산정, 부과 기준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나요?’라는 질문에 43%는 ‘전혀 모른다’, 46%는 ‘대략만 알고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무려 9명은 건보료 부과기준에 대한 숙지가 부족한 것. 심지어 금번 건보료 인상에 앞서 직장에서 이에 대해 미리 안내를 받은 경우는 30%에 그쳤다. 70%의 직장인은 회사로부터 인상소식에 대해 안내도 받지 못했다.

눈 뜨고 코 베인 직장인들, 건보료 산정 및 부과 기준이 개선되어야 한다는 데에 한 목소리를 냈다. 95% 이상이 건보료 관련 현행제도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그 중에서도 ‘복잡한 부과 기준을 알기 쉽게 단일화 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3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저소득층에 대해 건보료 부담을 완화시켜줘야 한다’(28%) > ‘지역과 직장 가입자간 차별을 없애야 한다’(21%) > 건보료 보장율을 현재보다 높여야 한다’(14%)의 순으로 문제점을 지적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