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을 오르려면 고두심 땅을 반드시 지나야 한다?’ 진실은


배우 고두심의 '제주도 땅부자설' 실체가 밝혀졌다.

오는 6일 방송 될 MBN ‘아궁이-엄마는 위대했다'는 일과 가정 어느 하나 소홀히 하지 않고 살뜰히 챙겨낸 '대한민국 대표 슈퍼맘' 세 사람의 이야기를 소개할 계획이다.

45년 넘도록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하며 ‘국민 어머니’라는 호칭으로 정상의 자리에 우뚝 선 배우 고두심과 지난 53년 동안 무대 위에서 수많은 인물로 살아 온 ‘연극계의 대모’ 연극배우 손숙, 소설가 공지영이 그 주인공.
특히 이날 방송에서 눈길을 끈 것은 배우 고두심의 제주도 땅부자설 소문의 진실이다.

패널로 참석한 기자는 "한라산을 오를 때 고두심 씨의 땅을 밟지 않으면 못 간다는 설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소문을 일축했다.

이어“고두심 씨 집안이 소유한 땅이 넓고 그 곳에서 집을 지어 살아온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 공간을 사적으로만 사용하지 않고 돈이 떨어진 여행객들이나 식객들이 먹고 쉬어갈 수 있는 곳으로 만들었다. 오랜 시간 해당 지역에서 덕을 쌓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고두심은 한 인터뷰에서 "아버지가 물물교역으로 큰 돈을 벌고, 제주 칠성로라는 번화가를 살 수 있었지만 논과 밭을 사셨다"면서 "당시 무전여행 왔던 대학생들이 부모님 집에 왔는데 공짜로 밥을 지어줘서 그런 소문이 난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