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와 설현 /한경DB



그룹 AOA의 멤버 설현이 차세대 광고 퀸으로 우뚝섰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현재 광고업계를 휘어잡고 있는 스타들의 수익이 공개됐다.
이날 '풍문쇼'는 최근 수지에서 혜리, 혜리에서 설현으로 광고 모델계의 판도가 바뀌었다고 언급했다.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 화면



특히 최근 대세로 떠오른 설현은 현재 모델 전속 계약을 맺은 브랜드만 21개다. 수지가 기존에 활동했던 브랜드 중 2개도 설현이 꿰찬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에 출연한 한 기자는 "설현의 광고 수익만 300억"이라면서 "설현이 입고, 들면 다 화제다. 설현 진, 설현 백은 3주 만에 완판됐다"라고 전했다.

또 이날 한 패널은 "설현이 이상형으로 송중기를 꼽아왔다. 두 사람이 사귄다면 완판 남녀 커플이다. 기업은 두 스타를 잡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