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이창명, 술은 전혀 못하지만 음주운전은 한 꼴

이창명 음주운전 /사진=텐아시아 제공

이창명 음주운전 /사진=텐아시아 제공

“술을 전혀 못 마신다. 음주운전은 안했다.”

음주운전 혐의를 받고 있던 개그맨 이창명(46)이 28일 음주운전 혐의(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이창명은 20일 오후 11시 20분께 서울 영등포구의 한 교차로에서 음주한 채로 운전하다 보행신호기를 충돌하고 사고차량을 방치한 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발생 20여 시간 만인 21일 저녁 경찰에 출석한 이창명은 “사업 때문에 대전에 다녀오느라 출석이 늦어졌고, 핸드폰은 배터리가 없었다”라면서 음주운전과 잠적 의혹에 대해 강하게 해명했다.

경찰은 이창명의 휴대전화 통화 기록에서 대리운전 업체 번호를 밝혀냈다. 조사에 따르면 이창명은 대리운전 업체가 “출동할 기사가 없다”고 그의 요청을 거절하자 직접 차를 몰고 10여 분간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

경찰이 추정한 이 씨의 사고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6%로 만취 상태였다.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 이상이면 면허 취소와 함께 최대 5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창명의 이번 사고는 10년 전 클릭비의 멤버 김상혁의 음주운전 당시를 떠올리게 한다. 김상혁은 실수를 덮기 위해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어록을 남기며 사고 이후 연예계 복귀에 어려움을 남겼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