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의심스러운 男女 직장인 동료, 관계 알고보니…

일을 하다 마주치고, 고민을 털어놓다 보면 마음에 없던 호감이 조금씩 생기기 마련이다.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직장인의 ‘사내 썸’도 이렇게 발전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해 자사 회원 522명을 대상으로 ‘사내 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57.3%가 사내연애 또는 썸을 타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사내연애 혹은 썸의 상대는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는 ‘같은 부서 내 동료’가 28.3%로 1위를 차지했으며 계속해서 ‘다른 부서 동료(25.8%)’, ‘다른 부서 후배(12.1%)’ 순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이들이 직장동료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계기는 무엇일까? 이에 대한 답변으로는 33.5%가 ‘프로젝트나 업무에 함께 참여하면서’라고 답했다. 이 밖에도 ‘직장 내 동료들과의 친목자리를 통해서(20.1%)’, ‘회식자리를 통해(18.7%)’, ‘출퇴근을 함께 하면서(11.7%)’ 등의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사내 연애의 장점으로는 ‘업무관련 고민에 대한 깊은 공감과 이해’가 156명의 선택을 받으며 1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연인을 매일 볼 수 있다(152명)’, ‘짜릿한 로맨스를 즐길 수 있다(151명)’가 근소한 차이로 상위권에 올랐다. 반면, 단점으로는 ‘헤어지는 경우 당사자 및 주변 사람들과 불편한 사이가 된다’라는 답변이 1위로 꼽혔으며 ‘다른 동료들로부터 연인의 이야기를 듣는 경우(97명)’가 3위에 올랐다.

이어 사내연애 및 썸 공개 찬반여부에 대해서는 찬성하는 사람이 30.6%었으며, 반대는 55.5%, ‘상대방의 의사에 맡긴다’는 8%로 각각 밝혀졌다.

또한 직장 내에서의 사내연애 및 썸 도중 사이가 틀어질 때 하는 행동으로는 ‘공과 사를 구분해 철저히 업무적으로만 대한다’는 답변이 38.3%로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과거는 과거일 뿐, 쿨하게 친한 동료로 지낸다(35.8%)’, ‘둘 중 한 명이 퇴사를 해야 한다(13%)’, ‘마주치는 일이 없도록 피해 다닌다(10.8%)’ 등의 다양한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사내연애나 썸을 ‘추천’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아니오(55.6%)’라고 답하여 상당수의 직장인이 사내연애를 추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