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만 빼놓고 산책가면 생기는 일

입력 2016-04-07 13:29 수정 2016-04-07 13:29


 

잠시 가족들이 영화를 보러 나간 사이...

집이 이모양이 되어 있다면...?

 

 



 

누구냐 너...?

발가락 네 개로 추정되는 발자국에 잉크를 잔뜩 묻힌 채

온 집안을 어지러놓은 이 주인공은...

 


전 아닌데여(쭈굴)

 



 

이 개는 이 집에서 이사를 가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그래도 양심상 이불은 많이 더럽히지 않았네요.

 

 

 

출처 : imgu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5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79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