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윤정/MBC '마이리틀텔레비전'



배윤정 '마리텔' 논란

안무가 배윤정이 생방송 중 손가락 욕설 및 방송에 적합하지 않은 저급한 언어를 사용해 비난을 받고 있다.

배윤정은 지난 28일 다음 TV팟에서 진행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생방송에 가수 가희와 함께 출연했다.

배윤정은 현재 출연 중인 Mnet '프로듀스 101'에서의 호탕한 모습으로 방송 초반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채팅창으로 시청자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프로듀스 멤버들의 전화번호를 알려달라는 말에 '손가락 욕'을 하기도 했다.
특히 댄스 교습을 받게 된 모르모트PD에게 "(사타구니를 가르키며)남의 것은 안 만져", "그러면 너무 XX 같으니까 그렇게 하지 말고"라고 말했다. 이는 시청자 및 PD 등이 수치심을 느낄만한 행동이었다.

논란이 점화되자 배윤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감동적으로 ‘마리텔’ 촬영 무사히 잘 끝냈다”라면서 “제가 방송 중에 너무 생각없이 말하고 행동한 부분에 대해 너무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잘 해보려고 하다가...역시 방송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하고 느꼈다”라면서 “너무 미워 마시고 오늘 참 좋은 경험하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너무 미워마시고 오늘 참 좋은 경험하게되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모르모트피디님 작가님들 가희 그리고 스텝분들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라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마리텔' 측은 어떤 공식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