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이봉주, 숨겨진 가정사 고백 "사실 우리 아들은…"

이봉주,  사고로 아빠 잃은 조카 친자식처럼 키워

 

이봉주 가정사 공개 /백년손님

이봉주 가정사 공개 /백년손님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애틋한 가족사를 공개했다.

이봉주는 최근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녹화에서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이봉주의 가족사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되는 ‘백년손님’에서 이봉주는 장인 장모와 첫째 아들의 졸업식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조카의 졸업식 이야기를 꺼낸다.

손주의 졸업식 이야기에 장모는 “말은 안 해도 우석이 아범(이봉주)에게 고맙다.”라고 말했다. 평소 무뚝뚝하던 장인 역시 “고생 많이 했다. 아이들 키우느라고 고맙다”라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장인 장모의 반응 뒤에는 이봉주 가족의 숨겨진 가정사가 있었다.

14년 전, 이봉주 아내의 오빠는 덤프 트럭 운전 도중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이에 이봉주가 7년 전 조카를 집으로 데려온 뒤 지금까지도 친아들처럼 물심양면으로 키우고 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이%29_가족사진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한 이봉주의 아내 김미순은 조카를 보살피게 된 과정을 털어놓았다. 그는 “덤프 트럭 사고 이후 남편이 조카를 보면 너무 안쓰러워하고 마음 아파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어느 날 남편이 아이를 집으로 데리고 왔다. 그리고 자신이 조카를 챙겨줘야겠다. 라고 먼저 말해줘 정말 고마웠다”고 밝혔다. 25일 밤 11시 방송.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