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김민종 청담동 집 앞에서 난동부린 女 정체가…

김민종

김민종 / 사진 = 한경DB

배우 김민종을 스토킹한 혐의로 30대 여성이 불구속으로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4일 김민종의 집 문을 두드리고 자신의 휴대전화로 집 앞에 설치된 인터폰 액정을 깬 혐의(주거침입, 재물손괴)로 30대 여성 황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해 10월에도 김민종씨를 스토킹한 혐의로 벌금형에 처해졌으며 김민종과는 연인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황 씨는 지난 4일 오후 6시쯤 강남구 청담동의 김민종의 아파트를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면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인터폰 액정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민종이 문을 열어주지 않자 자신의 휴대전화로 인터폰 액정을 부수며 난동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