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이봉원-박미선, 시장서 부부싸움 벌이다 결국…

이봉원 박미선

이봉원 박미선 /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개그맨 이봉원 박미선 부부가 시장에서 소동을 벌였다.

18일 방송된 채널A ‘아내가 뿔났다-남편 밥상’에서 이봉원은 박미선 친구들을 위해 집들이 밥상을 차렸다.

시장에 간 이봉원은 아내 박미선이 좋아하는 가자미를 찾아 헤매고 오징어를 비롯한 다양한 해산물을 구입하며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유지했다.

하지만 이 부부의 평화는 오래 가지 못했다. 이봉원이 장 본 것들을 담은 무거운 박스를 박미선이 들라고 전달한 것. 박미선은 “같이 들자”며 애원했지만 이봉원은 끝내 같이 들기를 거부했다.

이러한 부부의 모습을 본 시장 상인들은 한동안 ‘미선파’와 ‘봉원파’로 나뉘는 소동이 일어났다. 아내에게 무거운 짐을 맡기고 나 몰라라 하는 이봉원에게 여성 상인들이 “저런 남편이 다 있냐. (장 본 것을 그냥) 버려라”며 비난하자 이봉원은 “(나한테 소리 지르는 것이) 데모를 하는 것 같다”며 당황했다.

하지만 뒤이어 “남자의 자존심을 지켜야 한다”고 이봉원을 지지한 남성 상인의 등장에 이봉원은 다시 자신감을 되찾았다. 이봉원은 자신을 지지해준 상인과 하이파이브를 한 후 당당한 발걸음을 이어가 폭소케 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