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서세원 공항 포착 女 실체 보니…

서세원

서세원 /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배우 서정희와 이혼한 방송인 서세원의 근황이 공개됐다.

5일 한 매체는 ‘서세원이 용인시의 한 주택에서 지난해 9월 내연 논란에 휩싸였던 여성과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기도 용인시의 한 주택에서 포착됐다. 보도에 따르면 서세원 내연녀로 보여지는 여성의 품에는 갓난 아이가 안겨 있었고, 서세원은 이불에 쌓인 아기를 만지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이 여성은 앞서 서세원과 함께 공항에서 포착됐으며, 서세원과는 한 집에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지난해 9월 서세원은 해외 출국을 하던 중 공항에서 한 여성과 동행해 내연 의심을 받았다. 당시 인터뷰에서 서세원은 “모르는 사람”이라고 부인하며 “홍콩에 투자자를 만나기 위해 혼자 공항에 도착했는데 옆에 우연히 선 여자와 나의 사진을 교묘히 찍어놓고는 마치 내연녀인 것 처럼 기사를 써놨더라”고 주장했다.

한편 서세원과 이혼한 서정희는 과거 “여자(내연녀)가 내 딸 아이 또래다”라며 “(서세원이) 수도 없이 여자와 문자를 하고 지우고 계속 여자와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