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울며 '짬밥' 먹던 혜리, 광고 100억 잭팟 터졌다

‘응답하라 1988’ 덕선 역 혜리 인터뷰

“광고계 블루칩? 사랑받고 있다는 사실에 기뻐”

 

c4b5132186b777040b75900256b01415

‘응답하라 1988’의 주역 혜리가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변성현 기자

“아이고~ 성사장~ 반갑구만 반가워요”

올 겨울 가장 반가운 스타는 바로 혜리다. 적의라고는 하나 없는 맑은 눈망울과 ‘헤에’하고 벌린 바보같을 정도로 순수한 그 표정으로 그는 tvN ‘응답하라 1988’의 트레이드마크 덕선이 됐다.

종영 후에도 혜리의 인기는 좀처럼 사그라들 것 같아 보이지 않는다. 특히 성장가능성을 확인하고 섭외를 한다는 광고계에서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업계에서는 올해 혜리가 올릴 매출 규모만 100억 원대에 육박할 것이라고 조심스레 전망하기도 했다. 단, 사생활 관리와 차기작 선정만 고심해서 한다면 말이다.

 

2014년 MBC 예능 ‘진짜사나이’를 통해 한 차례 몸값을 높인 혜리는 ‘응팔’ 이후 6개월 단발에 4억원, 1년에 5억원의 모델료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그가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광고가 15편, 촬영해야 할 광고는 10편 이상. 한 연예계 관계자는 혜리는 약 13개의 광고를 촬영해 약 60억 원의 수입을 냈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혜리가 출연 중인 광고는 초콜렛부터 모바일앱까지 다양하다.

혜리가 출연 중인 광고는 초콜렛 브랜드부터 모바일앱까지 다양하다.

지난 27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한 호텔에서 혜리를 만나 광고 수익에 대한 진위여부를 가리기로 했다.

 

이날 혜리는 “사실 구정때까지 촬영 일정이 쭉 잡혀있긴 하다. 어느 날, 어떤 일을 할 지는 잘 모른다. 그냥 그날 그날 닥치는 대로 하는 스타일”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혜리는 60억원의 수입에 대해 부인하지는 않았다. “자세한 숫자, 그러니까 액수 같은 것은 잘 모르겠다. 만약 60억을 벌었다고 가정하면 이건 ‘이만큼 사랑 받고 있다’는 수치라고 생각한다. 또 대중들이 나에게 거는  바람이지 않을까. 어찌됐든 많이 찾아주고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이다.”

혜리 소속사 관계자는 “사실 시간이 없어서 찍지 못하는 광고들이 더 많다”라고 조심스럽게 사정을 밝혔다.

광고계 관계자는 “지금은 가장 핫한 스타지만 추후 활동이 어떤 식으로 흘러가느냐에 따라 모델 파워가 지속될지 반짝하고 사라질지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2010년 걸스데이로 데뷔한 혜리는 ‘반짝반짝’ ‘기대해’ ‘링마벨’ 등의 곡을 발표, 히트시켰다. 이후 연기자로 겸업을 선언했다. SBS 드라마 ‘맛있는 인생’(2012)으로 시작해 JTBC ‘선암여고 탐정단’(2014), SBS ‘하이드 지킬, 나‘(2015)까지 주조연급으로 출연했지만 시청자들에게 큰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다소 미흡한 연기력으로 논란을 사기만 할 뿐이었다. ‘진짜 사나이’와 같은 예능프로그램으로 더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2015년 tvN ‘응답하라’ 시리즈의 신원호 PD 눈에 든 혜리는 ‘응답하라 1988’에서 여주인공 덕선 역으로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제 가장 이제 혜리의 대표작에는 ‘진짜 사나이’가 아닌 ‘응답하라 1988’이 쓰이게 됐다.
▶[인터뷰①] 혜리의 선택! 지구상에 ‘쌍문동 4인방’ 뿐이라면
▶[인터뷰②] 혜리를 키운 건, 팔 할이 ‘시청자’였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변성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