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태연 / 사진 = tvN 방송 캡처



걸그룹 소녀시대 태연의 수입이 화제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6'에는 억대 수입 자랑하는 신흥 재벌 스타 명단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8위에 오른 태연은 소녀시대 내 최고 수익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3년의 연습생 생활 끝에 2007년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했다.
소녀시대는 2014년 기준 1년간 국내에서 100억 원 이상의 수입을 낸 것으로 집계됐고, 일본에서는 약 120억 원의 판매 수익을 올리며 그룹 활동만으로 22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기획사와 수익 배분율과 개인 활동을 제외하고 1인당 연봉이 9억 원에 달했으며, 태연은 그룹 활동 외에 라디오, 광고, 드라마 OST 등 개인활동으로도 수억 원대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태연은 부모님을 위해 고향 전주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를 마련했다. 또 그의 애마는 7800만 원 상당의 스포츠카이며, 억대 고급 외제차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날 명단에는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돌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걸스데이 혜리가 신흥 재벌 3위에, 중국, 홍콩 등 아시아 전역에서 엄청난 스타로 대우를 받고 있는 이광수가 이민호, 김수현을 제치고 1위로 선정돼 눈길을 모았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