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19禁 베드신에 찜질방도 못가" 女배우의 고백

이엘,  ‘라디오스타’ 출연

충무로를 사로잡은 매력 발산

이엘, 영화 '황해' 중

이엘, 영화 ‘황해’ 중

배우 이엘이 ‘베드신’ 때문에 수치심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지난 20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거부할 수 없는 미친 존재감을 가진 네 사람 박소담, 이해영 감독, 이엘, 조세호가 출연하는 ‘이 구역의 미친 자는 나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MC 규현은 이엘에 대해 “생애 첫 베드신이 영화 ‘황해’”라며 “‘황해’를 찍고나서 부터는 찜질방도 잘 못 갔다고?”라고 물었다.

영화 ‘황해’에서 이엘은 조성하의 내연녀로 분해 전라노출을 감행, 수위 높은 베드신을 펼쳐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이엘은 “당시 그 장면으로 날 알아보는 분이 있더라. 몸이 적나라하게 나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베드신만 캡처돼 안 좋은 동영상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녔다”면서 “‘영화에 필요한 연기라 했는데 수치심을 느껴 혼란스러웠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엘은 영화 ‘내부자들’의 노출신에 대해 언급했다.

이엘은 “티팬티만 입고 촬영을 하다 보니 뒤를 돌아도 너무 자극적이어서 남자 스태프들이 민망해했다”면서, “여자 스태프들이 타올을 들고 있다가 촬영이 끝나면 저를 비롯한 여배우들에게 타올을 던져주기에 바빴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

이엘 ‘라디오스타’ 출연 모습

그는 이날 짧은 바지로 갈아입고 폴댄스를 선보여  4MC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이엘은 “내가 선척적인 오리 궁둥이다”며 “가만히 서 있어도 뒤로 성이 나있다”고 말하며 즉석에서 일어나 몸매 자랑(?)을 했다.

이엘의 털털하 매력에 조세호와 이해영 감독은 어쩔 줄 몰라 했고, 윤종신은 “앞으로 맡을 배역이 많을 것 같다. 경쟁자가 많은 외모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엘은 “성형에 대한 유혹은 있었지만, 내 개성을 유지해 온 게 매력이 되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답했다.

한편 이엘은 베드신에 관한 발언이 화제가 되자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이엘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제가 오늘 방송(라디오스타)에서 베드신 영상 캡처 얘기 하면서 수치심을 느꼈다고 했던 건 그 당시 잠깐 스친 감정중 하나였기에 자연스럽게 나온 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엘은 “제발 오해하시는 분들이 안 계시길 바래요”라며 “전 제 모든 작품, 모든 신이 소중하고 자랑스럽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