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신동엽, '80억 빚' 감당 안 돼 결국 아내에게…

신동엽

신동엽 / E채널 제공

방송인 신동엽이 빚 청산 노하우를 공개해 화제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E채널 ‘용감한 기자들’에서 한 연예부 기자가 평소 명품으로 온 몸을 도배하다시피 할 만큼 씀씀이가 큰 톱스타의 채무에 관한 취재담을 털어놨다.

그러자 김태현은 “빚의 아이콘은 사실 MC 신동엽이다”라며 신동엽에게 “빚 청산을 빨리 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신동엽은 “갈비뼈나 엉치뼈가 다쳤다고 생각해보라” 며”그런 부상은 계속 아프다고 생각하면 잘 낫지 않는데 빚도 마찬가지다.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일하는 족족 계속해서 갚아나가다 보면 어느새 다 갚아 있다”고 비결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한 방송에서는 신동엽과 아내 선혜윤PD를 집중조명한 바 있다.

패널 강용석은 “신동엽이 사업을 해서 빚이 많았는데 공개를 안한 상태로 결혼했다. 그런데 도저히 감당이 안 돼서 아내에게 솔직하게 통장을 다 보여주고 인감도장을 준 뒤 자리를 잡았다”고 밝혔다.

또한 김구라는 “현재 신동엽은 굵직한 빚들을 다 청산했다”며 그 금액이 80억 원 정도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