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삼겹살 갑질 논란/MBC '시사매거진 2580'


 

대기업의 '갑질'이 또 다시 화두로 떠올랐다. 주인공은 바로 롯데마트.

지난 10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시사매거진 2580'에는 롯데마트가 일부 할인 행사를 위해 협력업체에 원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삼겹살 납품을 강요했다는 주장이 전파를 탔다.

모 축산업체 대표 윤 모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3년 동안 롯데마트의 각종 행사에 원가보다 싼 값으로 삼겹살을 납품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같은 '납품가 후려치기'로 인해 100억 여원에 달하는 손해를 입었다고 토로했다.

윤 씨의 주장에 따르면 다른 거래처로 삼겹살 1kg를 1만4천500원에 납품할 때 롯데마트에는 '삼겹살데이' 등 할인행사에 맞춰 9천100원에 납품해야 하는 등 정상가격에서 30∼50%를 깎였다는 것이다.
롯데마트는 kg당 9천100원에 받은 삼겹살에 700원을 붙여 팔아 납품업체에만 부담을 전가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윤 씨는 “행사로 2억원이 적자가 나는데, 1천~2천만원을 (롯데마트가) 보전해준다고 해도 1억8천만원은 적자”라며 “협력 업체가 아니라 노예 업체였던 거 같다”고 억울한 심경을 표했다.

이에 대해 롯데마트는 공식 입장을 내고 “행사 때문에 일시적으로 낮아진 단가는 행사 후 제품 단가를 다시 올려 매입해주는 방식으로 보전해주고 있다”며 “이에 따라 해당 업체에 대한 연간 매입금액도 평균 제조원가보다 항상 높은 수준이었다”고 반박했다.

보도 직후 공정거래위원회는 12일 "지난달부터 서울사무소에서 롯데마트의 불공정행위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