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레이양 / 사진 = 한경DB·MBC 방송 캡처



얼굴과 이름 알리기가 하늘의 별따기보다 어려운 연예계. 언젠가부터 독특한 콘셉트, 몸매, 열애설, 스캔들 등 자신을 홍보하는 방법이 매우 다양해졌다. '한 방'이 있으면 단숨에 스타가 되고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지는 시대가 됐다. 그에 대한 수입도 만만치 않기 때문에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자신을 알린다.

이 가운데 29일 한 사건이 터졌다.

'2015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방송인 김구라가 소감을 말하던 중 모델 겸 방송인 레이양이 그 뒤에서 축하 현수막을 들고 투샷으로 출연하게 된 것. 레이양은 카메라 앵글 속에서 연신 머리를 매만지거나 포즈를 취하는 등 시청자들의 시선을 분산시켰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의도적인 행동이 아니냐" "김구라가 대상인데 단독샷이 없다니" "보는 내내 거슬렸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레이양의 비매너적인 행동을 지적했다.

앞서 레이양은 온스타일 '더 바디쇼 시즌2', MBC '복면가왕', KBS '비타민' 등에 고정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탄탄하면서도 볼륨감 넘치는 완벽한 몸매로 눈길을 끌어왔지만 레이양의 이름을 알리기에는 이번 한 방이 결정적이었다.

레이양 측은 김구라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고, 김구라는 한 매체를 통해 "순수한 마음으로 무대에 올라왔는데, 본의 아니게 지탄받고 있어서 마음이 좋지 않다. 레이양에게 너무 미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순수한 의도였다고 해도 어찌됐건 신인 레이양에게는 '김구라 민폐사건'이 강력한 한 방으로 작용했기에 연예계 생활에서는 꽤 이득이 됐을 것이다. 그는 앞으로 출연하는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행동 하나하나를 대중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