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내커

[잇! 스낵] 터보, 다시 한 번(Again)…현재와 추억을 관통하는 교두보

터보, 3인조로 컴백

15년 만의 새 앨범

 

 

터보 김종국, 김정남, 마이키 /사진=변성현 기자

터보 김종국, 김정남, 마이키 /사진=변성현 기자

 

1990년대 가요계를 풍미했던 터보가 원년 멤버 김정남 마이키와 함께 3인조가 되어 돌아왔다.

터보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6집 ‘어게인'(Again)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를 열고 가요계 복귀에 대한 포부를 다졌다.

이날 ‘무한도전-토토가’ 출연 이후 오랜만에 얼굴을 드러낸 김정남은 “김종국이 처음 앨범 얘기를 했을 때 실감이 안났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삶에 익숙해져 음악을 포기하려 했다. 앨범이 나온다, 만다를 떠나 꿈 같은 일이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김정남은 “사실 ‘토토가’로도 만족 했었다. 벼룩도 낯짝이 있는데 김종국에게 염치가 없는 것 같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김종국의 위치는 다르다. 녹음 하면서 동생 하나 잘 둬 터보라는 울타리에서 안주하기 보다 최선을 다해 김종국에게 민폐 끼치지 말자고 생각했다”고 포부를 전했다.

‘터보’라는 이름을 20년 동안 이어온 김종국의 애정 또한 남달랐다.

김종국은 “왜 3인조로 컴백하냐고 궁금해 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며 “심플한 답은 바로 ‘터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솔로로 음반을 낼 수도 있지만, 솔로로 할 수 없는 많은 음악이 있다. ‘터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장르의 음악을 하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터보 김종국, 김정남, 마이키 /사진=변성현 기자

터보 김종국, 김정남, 마이키 /사진=변성현 기자

 

정규 6집 앨범에는 총 17개의 트랙이 수록돼 있다. 이번 앨범에는 이번 앨범에는 유재석, 박정현, 이하늘, 지누, 이상민, 케이윌 등이 피처링에 참여해 초호화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김종국은 유재석의 피처링 참여에 대한 계기를 털어놨다.

김종국은 “재석이형이 전부터 ‘앨범을 내면 꼭 도와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다른 사람은 다 도와줘도 내건 안해주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터보를 하게 됐다고 얘기했더니 본인이 직접 하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이번 피처링이 성사됐다”고 전했다.

또 ‘다시’ 뮤직비디오는 김종국과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차태현, 이광수가 출연해 의미를 더했다.

김종국은 이에 “이광수, 차태현 등 친구들은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이들이다.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게 돼서 전화를 했는데, 너무나도 당연하게 흔쾌히 해줬다”고 감사를 전했다.

터보는 1995년 1집 ‘280Km SPEED’로 데뷔, ‘ 나 어릴적 꿈’, ‘검은 고양이’, ‘Love is’, ‘회상’ 등 발매하는 곡마다 큰 인기를 끌면서 90년대 대표 댄스그룹으로 떠올랐다.

1997년 김정남이 탈퇴하고, 마이키와 함께 팀을 재정비한 터보는 2000년 밀레니엄 앨범을 마지막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홀로 남은 김종국은 솔로 앨범 발표,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터보’의 이름을 잊지 않도록 활발히 활동했다.

2015년형 터보는 오는 21일 0시 정규 6집 앨범을 정식 발매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 변성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