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논란 고송아 / 사진 = 티브이데일리 영상 캡처



신은경 논란 고송아

배우 신은경의 전 소속사인 런엔터테인먼트 고송아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신은경 논란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신은경을 명예훼손 혐의 형사 고소하고 2억4천만 원 채무 정산 문제로 민사소송을 제기한 고송아 대표는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고송아 대표는 "모든 수법이 똑같다. 증거가 나오면 해명하고, 증거가 나오면 해명한다. 나도 증거가 없었다면 똑같이 당했을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더 이상 피해자는 없어야겠다는 생각에 소송을 시작한 것"이라며 "첫 만남부터 자신의 이야기를 다 했다. 자신의 빚에 대해 남편 빚이라며 액수를 밝혔다. 울며 말했다. 빚 액수가 8억이라고 하더라. 울면서 첫만남에 이야기하는데 내가 어떻게 안 믿을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또 "감당할 수 있는 액수라고 생각해 전속 계약을 체결했지만 이미 계약한 뒤에는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버티자고 생각하고 버텼다. 다음 작품을 하면 좋아지겠지 생각했는데 빚도 많아졌고 의료보험 빚, 동료들 빚, 빚이 절대 끝이 없다"고 폭로했다.

그는 "전 남편 빚은 하나도 없다. 다 신은경 본인 빚이다. 전 남편 빚이었다면 내가 연대보증을 섰겠느냐"며 "회사에 채무가 2억여원이 있고, 회사도 어려웠던 상황이었지만 먼저 간곡히 애원해 하와이를 보내줬으나 1억이라는 돈을 쓰고 왔다"며 증빙 자료를 꺼내 보였다.

현재 신은경은 전 소속사 런엔터테인먼트와 정산금 채무 관련 소송을 진행 중이며, 신은경에 대한 폭로들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어 거짓 모성애, 호화 여행 논란 등에 휩싸였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