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대기업에 입사한 김모 주임은 주식 투자라면 손사래를 친다. 최근 신문에서 ‘연금저축’ ‘소득공제장기펀드’ 등에 가입해야 한다는 기사를 읽고 같은 팀에 있는 황 대리에게 재테크에 대해 문의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었다. 황 대리는 “연금저축? 소장펀드? 그거는 1년 수익률이 기껏해야 연 5%지만 주식은 하루에도 15% 수익이 가능하다”며 주식 투자를 권했다. 대전에 있는 A기업이 성장성 있는 B기업과 합병해 주가가 급등할 것이라고 귀띔까지 해줬다. 다음날 거짓말처럼 A기업은 상한가를 쳤다. 믿음이 생긴 김 주임은 그동안 한 푼 두 푼 모은 수백만원을 A주에 몰빵했다. 그러나 그후 A기업의 대표이사가 횡령했다는 뉴스가 떴고, 예상대로 주가는 고꾸라졌다. 이제 남은 돈은 채 100만원이 안 된다. “증시에선 소문에 투자하면 망한다는 말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인생의 큰 교훈을 얻었죠.”

직장인 중 재테크에 한두 번 실패하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솔깃한 마음에 주식시장에 들어갔다가 깡통을 차고, 상가 등 부동산에 투자했다가 물려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경험이 적은 사회 초년병 김과장 이대리들은 리스크가 크다. 오늘도 재테크 시장에서 쓴맛과 단맛을 경험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사연을 들어봤다.

 

결혼 엎을 뻔한 주식 실패
경기도의 한 제조업체에 다니는 손모 대리는 3년 전 일만 생각하면 아직도 간담이 서늘하다. 당시 결혼을 앞두고 있던 손 대리는 예비 신부 이모씨와 각각 500만원을 모아 손 대리의 통장에 넣어뒀다. 1000만원으로 청첩장 인쇄, 웨딩촬영, 신혼여행 비용 등을 충당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그들의 계획은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사연은 이랬다. 손 대리는 1000만원을 묵히고 있는 게 아까워 대학 동기가 추천해 준 주식에 투자했다. 계좌에 며칠만 넣었다 조금 오르면 되팔 생각이었다. 그런데 주식을 사자마자 하한가를 몇 번 맞더니 가격이 ‘반토막’이 나버렸다. 더 이상 속일 수 없게 되자 손 대리는 결혼을 두 달 앞둔 시점에서 신부인 이씨에게 모든 것을 털어놓았다. 이씨는 침착하게 답했다. “오빠, 우리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 손 대리는 손발의 지문이 없어지도록 싹싹 빌고, 다시는 주식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한 뒤 식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 현재 손 대리 집의 경제권은 아내가 쥐고 있다고 한다.

대형 금융사에 다니는 신모 대리도 얼마 전 크게 ‘혼쭐’이 났다. 석 달 전 부서에서 진행 중인 프로젝트 발표를 앞두고 이틀 걸러 한 번씩 야근을 하는 시기였다. 중간중간 임원급에 제출하는 보고서 때문에 팀장의 예민함은 극에 달했고 실무자인 신 대리를 수시로 불러 세세한 사항을 확인하고 되물었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도 신 대리는 모바일 주식거래를 계속했다. 화장실에 가서도, 일하면서도 시간만 나면 스마트폰으로 종목 주가를 확인했다. 그러다 팀장이 불러도 주가를 체크하느라 답을 못하는 일이 생겼다. 팀장으로부터 눈물 빠지게 꾸지람을 들은 신 대리는 이후 주식 투자를 정리했다. “한 달에 몇 푼 벌려다 직장에서 쫓겨날 뻔했다니까요.”

 
기본과 원칙 있는 재테크, 성과도 좋아

국내 중견 제약업체 4년차인 곽모 대리는 최근 한 유명 인터넷 재테크 카페에 가입한 뒤 열성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곽 대리가 카페 가입 후 가장 먼저 시작한 것은 일명 ‘적금 풍차돌리기’다. 매월 10만원씩 1년 만기 적금통장을 새로 만들어 납입하는 방식이다. 처음 1년간은 조금 지루하지만 그 뒤부터는 매달 만기가 된 적금이 돌아오기 때문에 돈 불리는 재미를 쏠쏠히 느낄 수 있다는 것. 이 카페에서는 재테크의 ‘기본’으로 통한다. 곽 대리는 이 카페에서 돈을 모을 수 있는 다양한 ‘짠돌이’ 스킬을 획득한 것에 만족한다. ‘아이스커피 컵 재활용하기’ ‘상품권 받으면 충동 구매하지 말고 무조건 현금화하기’ 등 아이디어를 실천하고 있다. “최근 휴대폰의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해지한 뒤 지인들에게 데이터 선물받아 쓰기를 시도했습니다. 잠깐 무안하긴 하지만 의외로 친구들이 거리낌 없이 선물해 주던데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