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금융지주 '회장님'들, 연봉 30% 반납 액수는?

입력 2015-09-04 11:06 수정 2015-10-16 11:17
KB·신한·하나금융 등 3대 금융지주의 '회장님'들이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본급과 단기성과급을 합한 연봉의 30%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들도 10~20%씩 연봉을 내놓을 계획이다. 반납한 연봉은 금융회사별로 신규 채용 확대를 위한 재원으로 사용할 방침이다. 우리은행도 금융환경 악화에 대응하고 채용 확대에 동참하기 위해 경영진 연봉 반납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들 금융지주사에 따르면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지난 2일 조찬모임을 열고 연봉을 자진 반납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정태 회장은 "식사 자리에서 청년층 취업난이 심각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해법이 뭘까 고민하다가 우리(지주 회장들)부터 연봉을 줄이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금융지주 회장들이 함께 연봉 자진 반납을 결의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3대 금융지주사는 이달 말부터 회장 월급을 줄일 계획이다. 연간 급여와 단기성과급에서 판공비 등 경비성 수당을 뺀 연봉의 30%를 반납한다. 지난해 기준으로 연봉 반납 규모는 한동우 회장이 2억6000만원 안팎, 김정태 회장이 3억2000만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종규 회장도 2억7000만원 정도를 반납할 것으로 보인다.

연봉 30% 반납 /한경DB



3대 금융지주는 회장에 이어 계열사 CEO와 전무·부사장·부행장급 등 고위 임원의 연봉 반납도 추진한다. CEO급은 20%, 임원급은 10%씩을 이달부터 줄일 계획이다. 이를 포함한 지주별 연봉 반납 규모는 KB금융이 연 20억원, 하나금융 연 27억원, 신한금융 연 25억원가량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각 금융지주회사는 경영진 연봉 반납을 통해 확보한 재원을 신규채용 인원을 늘리는 데 사용하기로 했다. 일부 지주사는 올해 하반기 채용 인원부터 추가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신한금융의 올해 연간 채용 예정인원은 전년 대비 78% 늘어난 1500명(고졸, 경력단절여성 등 포함)이다.

하나금융은 지난해보다 80% 늘어난 1200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며, KB금융도 전년보다 76% 늘어난 1580명을 뽑을 계획이다.

이들 금융지주사는 언제까지 연봉을 반납할지 기한을 정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고용 사정이 호전되고 경기회복 조짐이 나타날 때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이번 깜짝 결정에 대해 3개사 모두 약속이라도 한 듯 "어제 조찬에서 논의가 시작됐다는 것 외에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배경에 대해 입을 다물었고 금융계 한편에선 정부의 압박에 따른 보여주기식 발표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저금리 여파로 금융지주회사의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규 채용을 늘리는 게 타당하냐는 지적도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고용창출은 기업이 이익을 내고 성장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달성되는 문제"라며 "이번 연봉 반납은 정부가 최근 '대기업들이 청년고용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꼬집었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날 이광구 행장 지시로 경영진 연봉 자진납부에 대한 검토작업에 들어갔다. 생명보험 등 다른 금융업권도 내부적으로 동참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다.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