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인박테리아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일본에서 식인 박테리아가 확산돼 국민들의 공포가 심각한 상태다.
지난 2일 일본 산케이신문은 식인 박테리아로 인해 지난 6월까지 7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식인 박테리아'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급성 전격성형 용혈성연쇄구균 감영증'은 근육에 붙어 심하면 손발이 괴사하며 심하게는 목숨까지 빼앗는 치명적인 세균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월 23일까지 일본 식인 박테리아 감염자가 291명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연간 273명 기록을 뛰어넘은 숫자로 일본에서 해당 조사를 시작한 지난 1999년 이후 사상 최대치다.

1987년 미국에서 처음 보고된 '식인 박테리아'는 주로 노인에게 많이 나타나며 혈압 저하 등의 쇼크 증세와 함께 팔다리에 통증이나 부기가 찾아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세균이 급격히 증식해 근육이나 근막을 괴사시키거나 독소가 온 몸에 돌며 장기 부전을 일으킨다고 전해졌다.

한편 현재까지 식인 박테리아의 감염경로나 예방법은 정확히 나오지 않은 상태다.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