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모양에 따라 달라지는 퍼스널이미지 호감도

주변을 보면 바라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미소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좋은 첫인상과 얼굴에는 어떤 관계가 있는걸까? 좋은 첫인상을 결정하는 얼굴 부위에 관한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된 영국 요크대 심리학과의 톰 하틀리 교수 연구다. 그는 첫인상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얼굴의 특성을 65가지로 정리했다. 머리의 길이와 너비, 눈썹의 색과 굴곡, 코가 휘어진 정도, 면도 상태 등을 세세하게 고려했다. 그 결과, 우선 상대방에게 다가가기 쉬운 정도와 가장 깊은 관련이 있는 것이 있었다. 바로 입모양이다. 입의 가로 길이가 길고, 윗입술과 아랫입술의 각도가 클수록 호감도가 높았다. 더불어서 미소 짓는 입모양과 인중의 길이가 짧을수록 호감도는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개인적으로 이 결과를 보고 가장 먼저 떠오른 얼굴은 다름아닌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건나블리, 건후와 나은이였다.

세계적으로 아름다운 사람들의 공통점

아름다운 여인하면 대표적으로 먼저 떠오르는 인물들이 있다. 뛰어난 아름다움과 현숙함으로 백성들의 칭송을 받았던 이집트의 네페르티티 왕비부터 중국의 양귀비가 대표적이다. 그리고 미국의 여배우 마릴린 먼로와 모로코왕비였던 그레이스켈리를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의 아름다운 얼굴에는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얼굴의 황금비율이다. 1대 1.618 비율의 황금비는 예전부터 아름다움의 정도를 측정하는 하나의 잣대였다. 입술에서 코끝까지의 길이와 코끝에서부터 두 눈의 중점까지의 길이가 황금비를 이룰수록 미인에 가깝다고 한다. 턱 끝에서부터 이마 끝까지의 길이와 턱 끝에서부터 두 눈의 중점까지의 길이 또한 마찬가지다. 하지만 이들의 아름다움에 화룡점정은 다름아닌 ‘진심에서 나오는 소박한 미소’다.

호감을 주는 얼굴들, 편안한 여유

호감을 주는 얼굴빛은 ‘소박한 백자’처럼 은은하지만 광채가 난다. 오랫동안 최고경영자과정에서 ‘성공적인 이미지메이킹 전략’을 진행하고 있다. 함께 하는 CEO 중 얼굴 표정이 가장 좋은 학습자에게 내 책을 선물하곤 한다. 선별 기준은 편안하고 여유 있는 얼굴색이다. 즉,‘화안열색시’(和顔悅色施)다.

 

자비롭고 미소 띈 얼굴, 화안열색시

행복한 사람들의 얼굴에는 공통점이 많다. 얼굴이 환하고, 눈빛이 살아 있으며, 눈 맞춤이 좋다. 얼마 전, 최고경영자과정에서도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특히 나의 눈을 사로잡는 학습자가 있었다. 얼굴빛이 남달랐다.‘아름다운 인생은 얼굴에 남는다.’고 한 원철스님의 말씀처럼, 얼굴에 ‘아름다운 인생’이라는 브랜드가 찍혀 있는 것 같았다.

은은하지만 광채가 나는 얼굴빛은 어디에서 오는가?

기분 좋은 얼굴빛과 외적인 향기는 내면의 향기에서 흘러 나온다. 얼굴은 ‘영혼의 통로’라고 하지 않던가! 진정한 아름다움에 대한 사례를 보자. 한 현인이 송나라에 가다가 한 여관에 묵었다. 그 여관에는 두 명의 여자가 있었는데, 한명은 외모가 아름다웠고 다른 한명은 외모가 아름답지 않았다. 아름답지 못한 여자는 말하는 태도나 행동 하나하나가 고귀했다. 하지만 외모가 출중하게 아름다운 여자는 매사의 행동이나 말씨가 천하기 그지없었다.

아름다운 여자와 자만심

현인이 그 연유를 묻자 여관 주인이 대답했다. "아름다운 여자는 스스로 아름답다고 하는데 난 어디가 아름다운지를 모르겠어요. 못생긴 여자는 스스로 못생겼다고 하는데 난 어디가 못생겼는지를 모르겠어요." 현자가 말했다. "제자들은 잘 기억하거라! 현명하게 행동하면서 스스로 현명한 행동을 했다는 생각을 버리면 어찌 사랑스럽지 않으리!" 이처럼 아무리 외적아름다움을 지녔다고 하더라도 내면이 자만으로 가득 차 있다면 외면의 아름다움은 빛을 잃는다. 이처럼 외적인 향기는 내면의 향기에서 흘러나온다.

외적인 아름다움에 현혹되는 시대

외적인 아름다움에 격렬하게 휘둘리는 21세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가 마음 속에 항상 저장해두는 문구가 있다. “아름다움은 얼굴에 있지 않다. 그 것은 마음 속의 빛이다.” (Beauty is not in the face; beauty is a light in the heart.) 20세기 초 산문시집 ‘예언자(The Prophet)’를 쓴 칼릴 지브란(Khalil Gibran, 1883-1931)의 말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21세기 사회는 내면의 아름다움만 추구하지는 않을 뿐만 아니라 오늘날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더 격렬하게 외적인 아름다움에 휘둘리고 있다. 그런데 알고 보면 그 외적인 아름다움은 사실은 얼굴이나 몸매의 황금비율이 아니라 내적인 향기에서 비롯된다. 오드리햅번처럼....

가파르게 성장하는 미용 성형시장규모

21세기는 부유해질수록 아름다움에 허기지는 사회다. 미국 미용성형외과협회(ASAPS)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미용 성형 시장은 약 20조원 규모로 추정되며 매년 약 15%씩 성장하고 있다. 분명한 것은 아름다워지려는 사람들의 열망이 사라지지 않는 한 이 시장은 끊임없이 커지리라는 점인데, 지혜로운 사람들은 외적인 성형만으로는 완벽한 아름다움을 가질 수 없음을 발 빠르게 알아차린다. 내적인 자신감이 뒷받침 되지 않는 외적인 아름다움은 모래성과 같다는 사실을 귀신같이 알아차린다. 그렇기 때문에 그녀들이 남몰래 마음의 수첩에 각인하면서 자신의 경쟁력으로 만들려고 무던히도 노력하는 것은 바로 내면의 성장과 성숙이다.

내적인 아름다움의 성장에 신경을 쓰는 지혜

누구나 얼굴과 몸매를 아름답게 가꿔야만 한다는 것은 현대 자본주의사회의 지배적인 이데올로기가 됐다. 지혜롭지 못한 경우, 껍데기에 불과한 이런 사실만을 인식한 체 외적인 성형에만 시간과 돈을 투자한다. 실속 없는 판단이다. 반면에 지혜로운 사람은 비단 외적인 아름다움만이 아님을 간파하는 똑똑한 판단력을 가졌다. 사람들의 마음을 진심으로 휘어잡을 수 있는 것은 보톡스로 빵빵해져서 주름 하나 없는 방부제미인이 아니다. 자신만이 낼 수 있는 향기와 주변에서 원하는 향기의 공통분모를 찾아 똑똑하게 조제할 줄 하는 지혜로움이 필요할 때이다.

시대에 따라 변하는 외적인 아름다움의 기준

퍼스널이미지가 중요해지는 요즘이다. 살벌한 뷰티정글경제에서 외적인 아름다움에만 투자를 하는 것은 투자의 기대수익률(expected rate of return)에 비해서 리스크(risk)가 실로 크다. 왜냐하면, 시대와 문화에 따라 외적인 미에 대한 인식은 빠르게 변화하기 때문이다. 결국, 리스크를 줄일 수 있는 분산투자(diversification)와 옵션(option) 전략이 무척 중요하다. 그래서 지혜로운 여자들이 쓰는 SMILE 분산투자와 옵션은 실로 전략적이라 할 수 있다. 왜냐하면, 19세기 아일랜드 작가 마거릿 울프 헝거포드(Margaret Wolfe Hungerford)가 한 말처럼 아름다움은 보는 이의 눈 속에 있기 때문이다.

퍼스널 이미지를 만드는 요소들

.퍼스널 이미지 구성요소는 학자마다 조금 차이가 있지만 크게 세 가지 차원으로 분류가 가능하다. 첫 번째, 개인의 자질적인 측면을 강조한 내적 이미지가 있다. 두 번째, 시각 청각 등 외형적 측면의 요인들로 구성된 외적 이미지가 있다. 그리고 세 번째, 사회적 환경과 관계에 의해 구성되는 사회적 이미지의 세 가지 차원이다. 자아존중감과 가치관 목표에 대한 신념 및 성품 등이 내적 이미지와 시각적 요소와 청각적 요소 행위적 요소로 구분해서 외모를 평가하는 척도인 외적 이미지로 구분한다. 그리고 개인의 이미지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적 지위와 경제적 , 역량 전문적 역량 등이 사회적 이미지다.

사회 전반에 영향을 주는 퍼스널이미지나 퍼스널브랜드

이미지 관련한 연구 선행 연구들을 보면, 미디어 프레이밍이 시청자나 청취자들의 개인이미지 특히 정치인의 인식에 많은 영향을 주는 것을 밝혔다. 예를 들어, 배우출신이라는 이유로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었던 1980년 미국 대통령 후보였던 레이건은 TV토론에서 건강하고 강한 퍼스널이미지를 연출함으로써 유권자들에게 긍정적인 이미지를 어필했다. 이처럼 퍼스널이미지가 전략적으로 사용될 수밖에 없는 미디어중심시대에 살고 있다. 퍼스널 브랜드란 개인의 가치적 측면을 이상적 이미지로 객관화해서 대중 에게 투사하는 것으로 개인을 브랜드화 하여 정의하는 것으로 개인의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브랜딩하기 위한 퍼스널 브랜딩 전략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후의 사랑스러운 레디꼬 미러링

우리는 보통 외모가 매력적일 때, 출신이나 관심사가 비슷할 때, 상대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느껴질 때, 그리고 상대가 자신과 비슷하다고 느낄 때 상대에게 호감을 느끼며 돕고 싶어 한다. 그래서 상대방의 모습을 거울처럼 그대로 비춰주는 '미러링(mirroring)' 방식이 호감을 주기에 효과적이다. 그래서 이 미러링은 대표적인 판매 기술로도 활용되고 있다. 이 미러링은 비단 판매에서뿐만 아니라 일상에서 상대의 호감을 끌어내는데도 효과적이다. 미러링을 가장 잘 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카메라감독의 ’레디꼬‘액션을 그대로 따라하며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는 건후가 아닐까 싶다.

상대방의 행동이나 말투를 그대로 따라하는 미러링

상대의 제스처와 말투 등을 세심하게 파악할 때만 호감을 주는 미러링이 가능하다. 만약 상대가 아주 천천히, 그리고 나직이 말하면서 박수를 치면서 말하면, 자신도 천천히, 그리고 나직이 이야기하며 이따금 박수를 쳐주는 거다. 또는 상대가 말을 빠르게 하다가 커피를 마신다면 자신도 같은 타이밍에 커피를 마시고 말의 속도를 조금 빠르게 하는 것이 미러링이다.

상대와 속도를 맞춤으로서 정서를 공유하는 미러링

오늘은 대화하면서 상대가 환하게 미소지을 때 자신도 시원하게 미소를 지어보자. 그것이 바로 굿타이밍의 효과적인 미러링이다. 미러링을 통해서 상대는 공통점을 발견하고 호감을 느끼게 된다. 그럼으로써 호감의 문이 열릴 확률도 한 뼘 더 커지는 거다. 비록 자신이 황금비율의 미인이 아니라 하더라도 괜찮다. 상대방에게 진심으로 대하는 마음과 건후처럼 순수하게 미러링 하는 노력만 있다면 얼굴은 은은한 광채로 빛날 테니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