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한 가지’는 무엇입니까?

입력 2012-11-08 09:00 수정 2012-11-08 09:00
한 사람이 여러 가지를 두루 잘하기 힘들다. 세상은 다방면에 고른 능력을 보이는 제너럴리스트를 선호한다지만 그게 그렇게 쉽지 않다. 한 가지를 잘하는 것도 어렵다. 한 가지라도 잘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다. ‘한 가지’는 전문성을 말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그것을 통해 그 사람의 다른 여러 가지 면을 볼 수 있는 창구도 된다. 당신에게도 그런 ‘한 가지’가 있습니까?

# 한 가지 안에 만 가지가 있다?
옛날에는 머리가 좀 나빠도 힘 좋고 민첩하면 운동선수 한다고 생각했을 정도로 운동선수에 대한 인식이 그다지 좋지 않았다. 맨 뒷자리에 있던 운동선수인 반 친구의 자리는 늘 휑하니 비어 있기 마련이고, 운동을 잘하기 위해서는 공부는 좀 등한시할 수밖에 없고 그래도 된다는 공감대가 있어서 문제 삼지 않았다. 일 년에 수업을 몇 번 안 들어가도 체육특기생으로 상급학교에 진학했다.

오늘날 운동선수는 연예인 못지않은 대중스타다.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국위선양을 한 선수들을 머리가 나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오히려 머리가 나빠서는 운동을 잘할 수 없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영리한 경기 운용 능력, 체력의 안배, 순간의 판단력 등 많은 지력이 필요한 운동경기에서 타고난 힘이나 근력만으로는 경기에서 이길 수 없다는 생각 때문이다.

런던 올림픽에서 목표를 뛰어넘는 선전으로 많은 메달을 딴 국가대표 선수들을 보며 우리가 밤새 환희와 감동을 느끼는 건 단순히 메달 색깔 때문만은 아니다. 그 메달을 따기까지 선수들이 흘렸을 땀과 눈물을 보아줄 여유가 우리에겐 생겼다. 한 가지 운동을 땀과 눈물로 훈련하고 국제 경기에서 혼신을 힘을 다해 좋은 성적을 내기까지 선수들의 성실성, 근성, 집중력, 순발력, 판단력 등 많은 에너지의 결정체에 감동한다. 그래서 금메달에만 환호하지 않고 은메달 동메달 혹은 메달권에 안타깝게 들지 못한 선수들까지 격려하고 위로할 줄 알게 되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말이 있다. 영어 실력이 굳이 필요 없는 분야의 인재를 뽑으면서도 외국어 우수자가 있다면 그를 뽑겠다는 인사담당자에게 왜냐고 물었더니, 그 이유도 이와 맥락이 같다. 해외에서 장기간 지낸 경험이 없는 사람이면서 영어를 잘하는 사람은 분명 많은 시간을 투자하며 성실하고 꾸준히 공부해온 사람이다. 끈기와 성실성, 집중력에 있어서 이미 검증된 사람이기 때문에 다른 일을 맡겨도 잘할 수 있는 기본기가 있는 사람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한다.

# 한 가지는 양보하지 말라
성공한 기업들 역시 한 가지 핵심가치에 집중했다. GE의 잭 웰치는 모든 시장에서 1위, 2위가 아니면 사업체를 수정하거나 퇴출시키는 것으로 유명했지만 자사의 핵심이념인 ‘정직과 성실’을 저버리고 얻은 목표달성은 그대로 지나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월트 디즈니는 신입사원을 뽑으면 사내 교육기관에 보내 디즈니만의 전통, 용어, 역사 등을 교육하면서 핵심이념을 깊이 새기도록 한다.

세계적인 컨설팅회사 맥킨지는 기업이 의뢰를 해오면 가장 먼저 회사에 가서 임원 한 사람, 간부 한 사람, 평직원 한 사람을 무작위로 선발해 그들에게 ‘당신의 회사에서 가장 중요한 3가지는 무엇입니까?’라고 묻는다고 한다. 이때 세 사람에게 공통된 답이 많이 나오면 그 회사는 기본적으로 상당히 건강한 조직이라고 진단하고, 모두 접점이 적은 제각각의 답이 많으면 많을수록 조직의 상태가 문제가 있다고 진단한다. 여기서 직원들의 공통된 답은 결국 그 회사가 생각하는 핵심가치다. 회사는 직원들의 내면에 핵심가치가 깊이 각인되면 직원들이 공통적으로 지향하는 방향성도 같아진다. 비전의 내용은 끊임없이 다듬고 구체화시키지만 핵심가치는 결코 양보하거나 타협하지 않는 이유도 여기 있다.

하나의 식당이 많은 메뉴를 가지고 성공하긴 쉽지 않다. 소위 대박 났다는 음식점들의 면면을 보면 가짓수가 많지 않다. 칼국수 단 한 가지로 손님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곳도 많다. 직장인들도 점점 칼국수 전문점의 방식이 필요하다. 신입사원 시절에는 두루 회사 이곳저곳에서 경력을 쌓는 일이 보통이지만, 선택과 집중은 시간이 갈수록 중요해진다. 웬만해서는 모든 일을 두루 매끄럽게 잘하기 어렵기 때문에 자기 분야를 키워 나가야 한다.

# 한 가지로 브랜드가 되라
요즘은 여러 가지 아이템들을 선보이는 종합형 가게보다는 어느 한 가지 아이템에 포커스를 맞춰서 테마형으로 진행하는 가게가 ‘먹힌다’고 한다. 이러한 콘셉트 효과는 한 가지에 주력하는 이미지를 소비자들에게 각인시킴으로써 프로페셔널한 인상을 심어준다고 한다. 관련 아이템을 선택하려고 할 때 그 브랜드를 자연스레 떠올리는 연상 효과를 갖게 된다.

이처럼 사람도 걸어 다니는 백과사전같이 박학다식한 사람에게서는 전문성은 느껴지지 않는다. 별난 분야, 오만 분야의 사람들을 많이 안다는 최강 마당발에게는 전문성도 인간적인 냄새도 느껴지지 않는다. 자신의 능력과 실력의 그릇이 크다 하더라도 자신을 떠올릴 수 있는 것은 처음엔 한 가지면 족하다. 무조건 선명하고 강렬한 한 가지 색깔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브랜드가 되어야 한다.

<생활의 달인>이라는 방송 프로그램을 생각하면 맞춤이다. 프로그램 출연자들은 몸을 쓰든 머리를 쓰든 ‘이것만큼은 내가 최강!’이라고 자타가 공인하는 전문가들이다. 따라서 기술이면 기술, 아이디어면 아이디어, 영업이면 영업, 서비스면 서비스 한 분야에서 확실한 자기전문성을 가져야 한다. 이런 큰 분류에서 더 세분화해 들어가 자기 전문분야를 만들면 더 경쟁력은 더욱 커진다. 운동선수들이 자기 종목에 대해서 연구하고 훈련하고 수천 번 연습하고 상대선수를 분석하듯, 자기 분야에 대해서 연구하고 훈련하고 분석하고 결점을 고쳐나가며 ‘한 가지’를 제대로 자기 것으로 만들어보자.


전미옥 / CMI연구소 대표, jeon@mycmi.co.kr
- 이 칼럼은 범한판토스 사보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CMI(커리어 매니지먼트 이노베이션)연구소 대표.
자기계발, 경력관리,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기업과 학교를 대상으로 전국에서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0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482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