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24억 명의 사용자를 보유한 페이스북이 리브라 출시를 발표하면서 전 세계 많은 국가와 금융기관이 우려와 충격을 발표하고 있는 반면에.

우버, VISA를 비롯한 다수의 대기업이 리브라 거버넌스에 참여하고 있으며 리브라는 백서를 발표하면서 전 세계 금융 서비스에 소외된 20억 인구들을 위한 송금 서비스를 우선적으로 시작한다고 얘기하고 있다.

리브라의 등장은 미국 정부는 물론 전 세계 금융 당국과 은행을 비롯한 많은 업체들이 충격과 우려를 표명했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타격을 입을 기업은 이른바 송금 서비스를 사업모델로 가지고 있는 중소 스타트업들로 보인다.

거버넌스에 참여한 상대적으로 덩치 큰 업체들, 예를 들어 우버나 VISA등 서비스 제공회사 등은 일단 해당 국가의 법적 지원을 받고 있으며, 기득권자로서 고정 고객과 가진 힘이 있다 보니 리브라의 거버넌스에 초대라도 받지만 작은 송금 서비스 회사는 순식간에 낙동강 오리알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스타트업이 사업 아이템을 고를 때 가장 깊은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 법적인 문제와 또 진입하려는 기존 생태계의 절대 강자들과의 경쟁 전략이다.

역사적으로 볼 때 애플이나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성공 배경을 살펴보면 기존 강자들이 산업 변화의 트렌드를 제대로 읽지 못해 머뭇거리는 사이 독자적인 기술로 발 빠르게 시장에 진입하여 순식간에 덩치가 커지면서 시장을 선점하게 된 경우다.

그러나 이제는 굳이 코닥과 노키아의 예를 들지 않더라도 대기업 폭망의 학습효과는 넘쳐난다.

그러다 보니 대기업 스스로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을 주문하고 있으며 필요 시 관련 기업을 M&A 하여 지속 경영을 추구한다.

더구나 블록체인 분야는 이미 2년 전부터 전 세계의 이목을 받으며 암호화폐의 열풍은 대다수 대기업에게 충분한 검토 기간과 개발 기회를 부여하였기에 이미 대다수 대기업들은 많은 준비와 개발까지 끝내 놓고 출발 신호인 법적 가이드라인 제시만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렇기에 블록체인으로 무장하고 암호화폐로 보상 (보상이라고 해봐야 커피 한잔 값에 불과한 수준의 보상) 하는 수준의 전략으로 기존 온·오프라인의 고객들이 온갖 불편함을 무릅쓰고 우르르 몰려들어 올 것으로 착각하는 스타트업의 미래는 뻔하다.

객관적으로 볼 때, 무모하다고 할 정도의 과도한 목표 제시는 투자자들에게 오히려 역효과를 낼 것이며 단계적이고 치밀한 시장 접근방법의 제시가 필요할 것이다.

거기에 더해서 독특하고 창의적인 발상을 바탕으로 스타트업 장점인 빠른 의사결정과 신속한 집행을 통한 틈새시장 공략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차츰 확대해 나가는 준비를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스타트업의 비즈니스 모델은 초기에는 거인과의 정면 대결을 피하고 철저하게 틈새시장을 노리는 전략이 현명한 방법이며, 부분에서 시작하여 전체로 나아가는 전략을 기본으로 세워 도전해야 한다.

이런 의미에서 딜로이트 컨설팅의 김경준 부회장의 아래 이야기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약자의 의무는 창의적 전략이고,

강자의 의무는 겸손한 혁신이다.

약자는 강자에게 맞서는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

강자의 적은 자기 자신이다.

강자이기에 빠져들기 쉬운 교만, 나태함, 둔감함 등을 혁신을 통해 끊임없이 끊어내야 한다”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신 근 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