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모 오디션 방송 프로그램으로 인해 행복했다. 퇴근 후 TV 앞에 앉아 채널을 돌리다 보니, 모 오디션 프로그램의 화려함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채널을 고정하다 보니 출연자별 노래와 스토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그러다 공감 가는 출연자가 생기고 그를 응원하며 하루의 피로를 걷어내곤 했다. 주어진 미션마다 절실함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출연자, 의외의 약자(弱者)가 선전하며 역전승을 일구어 내는 감동, 강자(強者)의 컨디션 난조로 인해 미궁에 빠져버린 결과! 오디션 스토리이다. 자연스레 팬심이 생기다 보니 출연자가 잘하면 뿌듯하고, 실수하면 안타까웠다. 출연자에 동화되어 내가 출연자인양 긴장하기도 했고 본방송을 놓치는 날에는 재방송을 챙겨 보기도 했다. 필자는 기꺼이 모 오디션 프로그램에 빠졌다.

원래 오디션(Audition)은 오페라·뮤지컬·방송 프로그램 등의 흥행을 위해 인재를 결정하는 채용 시험을 말한다. 라틴어의 '경청하다, 청력'을 뜻하는 '아우디레(audire)'에서 유래된 말로 초기에는 오페라극장에서 가수를 채용할 때 청각에 의한 판단만으로 가수를 채용하는 것을 가리켰다고 한다. 최근에는 주로 연예인 선발 실기시험을 총칭하여 오디션이라 부른다. 오디션 방송 프로그램의 주된 매력은 아마도 채용 등 경쟁 사회를 살아가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주기 때문이리라. 취업난이라 일컬어지는 요즘, 출연자의 간절함이나 절박함이 남일 같지 않으며 막상 취업 후에도 조직 내에서 경쟁하며 살아가야 하는 시청자들에게 많은 공감을 주는 것이다.

돌아보면 주변에 공감을 주는 실제 스토리가 많이 있다. 필자 주변에는 공무원 재직 중 드론을 배워 드론 필기시험 교재까지 집필하는 스토리가 있고, 평생 사업을 일군 후 귀농하여 방제로 봉사하기 위해 드론을 배우다 교관까지 된 스토리가 있다. 아예 직장에서 퇴직한 후 드론을 배우기 시작하여 지금은 드론 축구 강사로 활동하는 스토리가 있다.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에는 늦었다고, 그 분야 전문가는 이미 많다고, 나이 들어 배우기 어렵다는 말을 뒤로하고 멋진 스토리를 일구어 낸 주인공들이다. 중년에 드론 공유 서비스를 시작하겠다는 꿈을 가지고 작년부터 한발 한발 앞으로 나아가는 스토리도 있다. 독자 주변을 돌아보면 더욱 흥미로운 스토리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본인의 스토리라면 더욱 좋다. 본인만이 알고 있는 스토리와 속사정이 있지 않은가? 스토리 당사자는 물론 주변 지인에게 충분히 공감을 줄 수 있다.

나만의 스토리를 발견했다면 영상으로 만들어 보는 것을 추천한다. 요즘은 특별한 장비가 없어도 가능하다. 워낙 스마트폰에 부착된 카메라의 성능이 좋고, 주변장비의 가격이 저렴해지다 보니 일반인들도 손쉽게 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다. 만약 드론을 활용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이다. TV나 영화 제작 현장에서 지미집(Jimmy Jib)처럼 전문 인력과 장비를 통해 촬영해야만 가능했던 멋진 영상을 직접 만들어낼 수 있다. 완성된 영상의 품질이 한결 높아진다. 부담이 되는 것은 영상 편집인데, 관련 앱(App)이나 소프트웨어를 활용하면 영상 편집을 시작할 수 있다. 인터넷을 검색하면 간단한 사용방법을 배울 수 있고, 필요하면 주말이나 여유시간을 이용해 전문 학원에 다니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직업세계 변화는 직종의 변화보다는 직무(Tasks)의 변화가 클 것이라 한다. 막연한 불안감이나 낙관론에 기대기보다는 본인의 직무 이외에 새로운 직무에 대해 이해하고 경험할 필요가 있다. 필자는 `나만의 스토리를 영상으로 만드는 것`을 추천한다. 나름의 노력으로 영상을 완성했다면, 아마도 영상 촬영이나 편집 관련 이해의 폭이 넓어졌을 것이다. 왜 시나리오가 정교해야 하고, 영상편집을 무엇 때문에 막일(?)이라 하는지도 이해하게 되었을 것이다. 나아가 최근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Creator)로 데뷔할 수도 있다. 시작해 보자. 지금이 기회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