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골퍼들이 비거리에 욕심이 있기에 드로우 구질의 볼을 치려고 노력합니다. 드로우를 치기 위해서는 골프스윙이 일정하다는 전제하에 몇가지 조언을 하고자 합니다.

드로우는 볼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지는 볼을 말합니다. 드로우는 타겟라인에서 인 앤 아웃의 궤도와 닫힌 클럽페이스에 의해 발생하게 됩니다. 이를 스윙에 적용해 보면,

1. 어드레스를 이용한 드로우

어드레스는 기존의 자세와 달리 닫힌(Closed) 어드레스를 취해야 한다.  어드레스에서 타겟라인에서 신체의 왼쪽 부분(왼쪽 어깨, 왼쪽 골반, 왼쪽 발)이 보이도록 서는 것이 필요합니다.

신체정렬시에 클로즈 상태의 어드레스

2. 그립과 스윙궤적을 이용한 드로우

스트롱 그립이 위크그립보다 드로우의 경향성을 증대시켜줍니다. 기존의 그립에서 양손을 시계방향으로 조금 비틀어 잡으시는 것으로 볼을 왼쪽으로 휘어지게 만드는 사이드 스핀을 만드는데 도움이 됩니다. 스트롱 그립은 임팩트시에 골프클럽이 살짝 닫히도록 만듭니다. 이렇듯 닫힌 상태의 클럽페이스를 만들도록 스트롱 그립을 잡는 것이 드로우를 만드는데 도움이 됩니다.

그립에 의해 닫힌 클럽페이스와 인앤아웃의 궤적을 이용한 드로우

3. 골프클럽의 로프트를  이용한 드로우

로프트가 높은 클럽은 백스핀의 영향이 강하여 사이드 스핀에 대한 영향이 작게 나타납니다. 따라서 연습을 하시거나 클럽을 이용하여 드로우를 만들기 위해서는 로프트가 낮은 클럽을 이용하시는 것이 수월합니다.

드로우 구질은 일반적인 샷보다 낮게 날아가며 많이 구릅니다. 멀리치는데 도움을 줄수는 있으나, 굴러가는 정도를 측정할수 없기에 페이드 구질보다 부정확할 수 있습니다.

많은 골퍼들이 비거리 향상을 위해 드로우를 치고자 합니다. 그렇다면, 드로우 구질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지를 이해하시고, 연습해 보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드로우 구질을 익히시면서 멋진 골프라운딩 되시기 바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