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가 어렵다고 느끼는 순간은 골퍼마다 다양하지만, 지면이 평평하지 않은 상태에서 샷을 해야할 때입니다. 골프장에서 가장 평평한 곳은 티잉 그라운드일것이며, 페어웨이와 그린은 굴곡이 많이 만들어 놓습니다.

많은 골퍼들이  평평하지 않은 라이에서 어떻게 쳐야 하는지에 대해 모르는 경우가 많아 이런 샷에 대해 궁금해 하였습니다.

오르막라이, 내리막라이, 볼이 발보다 낮은 라이, 그리고 볼이 발보다 높은 라이 등  4가지 형태의 라이가 만들어지게 됩니다.

1. 오르막 라이(오른손 잡이 기준, 왼발이 오른발보다 높을때)

오르막 라이는 볼을 띄우는데 도움이 되기에 평평하지 않은 라이중에서 가장 쉽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선 어드레스는 몸이 흔들리게 되면, 샷 정확성이 떨어지기에 스탠스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깨의 각도는 지면과 평행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클럽을 짧게 잡고 스윙을 해보면서 클럽의 최저점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르막 라이로 인해 볼이 많이 뜨면서 거리가 줄어든다는 것을 생각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지면의 경사에 따라 볼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어지게 되기에 이점을 생각하셔서 스윙을 하시기 바랍니다.

2. 내리막 라이(오른손 잡이 기준, 왼발이 오른발보다 낮을때)

내리막 라이는 클럽의 로프트가 줄어들기 때문에 샷이 어려워집니다. 기본적으로 오르막 라이와 정반대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어깨는 지면과 동일하게 만드시고, 지면에 따라 스윙을 하시는게 제일 중요합니다. 이는 지면에 따라 스윙이 되지 않을시에 공이 얇게 맞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내리막 라이는 볼이 낮게 뜬다는 것을 생각하시고, 공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휘어진다는 것을 생각하셔서 스윙하시기 바랍니다.

3. 볼이 발보다 낮은 라이(오른손 잡이 기준)

볼이 발보다 낮은 라이는 내리막 라이와 비슷한 경향을 갖습니다. 우선 어드레스시에 몸의 균형을 먼저 잡으시고, 팔을 편하게 내려서 클럽을 잡으시면서 신체와의 거리를 충분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볼이 얇게 맞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어드레스에서의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클럽은 길게 잡으시고 충분한 스윙이 만들어지는지 확인하시고, 볼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시고 스윙하시기 바랍니다.

4. 볼이 발보다 높은 라이(오른손 잡이 기준)

볼이 몸에 가까워지기에 클럽을 짧게 잡고 자세를 취해야 합니다. 평상시의 척추각도보다 조금은 세워져야 몸의 균형을 잡기에 용이합니다. 그리고 최대한 몸의 동작을 줄인상태에서 팔을 이용한 스윙을 하셔야 합니다. 볼이 발보다 높이 올라올수록 로프트각도가 세워지기 때문에 왼쪽으로 휘어지는 경향이 커지게 됩니다.

평평하지 않은 라이에서의 샷에서는 다양한 환경에 따라 어드레스의 자세와 스윙의 변화를 줘야 합니다. 위에서 설명드린 것 처럼, 평평하지 않은 라이에서 연습을 해보시면서 골프스코어를 줄이기 바랍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