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는 잘 되는거 같은데 끝에서 공이 슬라이스가 난다고 하는 골퍼들을 여럿 만나 보았다.

대부분 슬라이스가 날때 보면 클럽이 늦게따라오거나 릴리스가 늦는다 생각해서

손목을 빨리 회전시키거나 더 강하게 찍어치려고 한다.

다운스윙때 클럽과 몸의 공간이 좁아져 클럽페이스가 열려 있는 상태에서 임팩트가 되기 때문에

슬라이스 구질이 나오게 된다.

팔과 몸의 공간을 만들어 주면 해결 될 수 있는 부분이기에

오늘은 그 방법을 얘기해 보겠다.

먼저 백스윙때 클럽페이스가 지나치게 열리지 않는지 점검 해보자.

클럽페이스는 바닥을 향해서 올라가도록 해준다.



사진을 보면 몸통의 각도와 같은 방향으로 올라가는 것을 볼 수 있다.

탑에서도 왼 손목이 꺽여 있지 않은지 점검한다.





 

다운스윙때 클럽 페이스와 손등이 바닥을 향해서 내려오도록 연습스윙을 해보자.

팔과 몸의 공간이 생기는 것을 볼 수 있다.

클럽페이스가 열린 상태로 내려오게 되면 팔과 몸사이에 공간이 좁아지고

그로인해 페이스가 열려있는 상태에서 임팩트가 이뤄진다.



다운스윙때 클럽페이스와 손등이 바닥을 향해서 내려오도록 연습을 해보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