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기너 골퍼들의 고민중에는 슬라이스가 나거나 비거리가 짧다는 것이 많다

그리고 스윙중에 힘이 많이 들어간다는 지적도 받고 있을 것이다

프로들의 스윙은 부드러운것 같은데도 거리가 많이 나간다고 의아해 한다

그것은 프로들은 힘을 빼고 힘을 쓰는 방법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마추어들은 거리를 내거나 해저드가 앞에 있거나 하면 더 힘을 쓰기 때문에 오히려 거리가 안나거나 심한 슬라이스가 발생한다

그러면 어떻게하면 힘을 쓰면서도 힘을 뺄수 있을까

어드레스때부터 양손등의 힘을 빼고 손가락에 클럽을 걸어주는 느낌으로 준비를 해보자

그리고 스윙을 하는 동안에도 계속 손등의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위의 사진과 같이 골프공을 오른손에 가볍게 쥐고 강하게 바닥을 향해서 던저보자

이때 손등이나 손목의 힘이 빠지는 것을 알수 있을 것이다

여러번 반복을 하다가 클럽을 잡고 스윙을 하면서도 공을 향해서 클럽을 던지듯이 한다면 임팩트 순간 손목이나 손등의 힘이 빠지는 것을 느낄수 있을 것이다

힘을 빼기 위해서 공을 살살 던진다면 비거리는 늘지 앓게 되므로 강하게 공을 던지면서 느낌을 찾는 것이 좋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