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프로치 할때 공을 어떻게 띄워야 할지

높은 탄도와 낮은 탄도를 어떻게 조절 해야 하는지 얘기해 보겠다.

탄도를 띄우기 위해서 공의 위치가 왼발로 가야하고 클럽페이스도 오픈해준다는 것은

여러분도 다 알것이다.

여기서 팁은 그립이 잡히는 손의 위치다.

높은 탄도의 어프로치는 그립이 잡히는 위치부터 달라져야한다.

볼의 위치는 왼발 , 몸도 타겟쪽으로 오픈해준다.

마치 왼발 위에 머리가 위치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도록 왼쪽발에 체중을 더 실어준다.

그리고 그립이 잡히는 위치는 평소처럼 왼쪽 허벅지 앞이 아닌

오른쪽 허벅지 안쪽이 되어야 한다.



한가지 더 팁을 얘기하면 그립역시 평소보다 타겟쪽으로 돌려서 잡는다.

즉 위크그립으로 잡아도 된다.

훅그립으로 잡을수록 손이 왼쪽으로 나가기 때문에 공의 탄도를 띄우기 어렵다.

이렇게 어드레스를 취한 뒤 백스윙 후 클럽헤드를 볼을 향해 슬라이드 시킨다.

그리고 체중은 계속해서 왼발에 더 실어주면서 감속하지 않는다.



반대로 낮은 탄도의 샷은 공의 위치는 오른발 그립이 잡히는 위치는 왼쪽 허벅지 앞

그립역시 훅그립으로 잡아도 된다.

이때 손목은 평소보다 살짝 세워준다.



낮은 탄도의 어프로치 팁은 절대 찍어치려고 하면 안된다.

퍼팅을 연상시킬 정도로 왼손등이 꺽이지 않게 타겟쪽으로 낮게 가져간다.

이렇게 하면 낮게 그리고 런이 많이 발생 하게 된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높은탄도 낮은탄도를 자유롭게 구사하려면 손의

위치를 변화시켜보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