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




모두들 씨를 속에 품고

사는데

넌 어찌 죽은깨처럼

덕지덕지 얼굴에 바르니

너를 맛나게 먹어

씨가 퍼질 리 없는데

그 사실을 넌

아는지 모르는지 나만 모르네

 

 

 

 

땅나리




땅꾼 땅도

아니어요

땅강아지 땅도

아니어요

땅딸보 땅은 더욱

아니구요

떠나온 땅을 그리워

땅만 본다고 땅이래요

 

 

 

 

땅비싸리




님에게 보이려는데

더 예쁠 필요 있나요?

우리 님이 보는데

더 클 필요 있나요?

언제 또는 어디서

더군다나 얼만큼은 사치

지금 여기 이대로

님 좋고 나 좋으면 천국

 

 

 

 

땅채송화




죄송해요 조금

작아서

마다하지 않고 저를

보려면

죄송하지만 쪼그리고

앉아 고개를 숙여주세요

그 보답으로 기쁜

웃음을 드릴게요

 

 
 

 

땅콩




어디서 무얼 어떻게 한고 산다는 게

뭐 대수랴

세상과 조금 다르게

산다는게 뭐 대수랴

21세기처럼

복잡하고 다양한 세상에서

땅속에 보물을

숨기며 산다는게 뭐 대수랴

 

 

 

 

때죽나무




야물딱진 씨앗을 갈고 닦아 목걸이를

만들어

님에게 전해주며

이팝나무 씨앗이라 했네

세월 지나 알고

보니 때죽나무 씨앗인데

이 인연처럼 그

사람도 착각하고 있겠지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