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새

입력 2011-10-18 07:47 수정 2011-10-18 07:47














억새 2 / 김종태





나는 몰랐다

꽃 한송이 피우는 것이

그렇게 힘든 줄을



나는 정말 몰랐다

아무도 없는 가을밤이

그렇게도 쓸쓸한 줄을



나는 또 몰랐다

살랑이며 부는 바람에도

내가 이다지도 흔들릴 줄을



나는 정말 또 몰랐다

한 세월 살아가면서

이렇게도 내가 많이 변할 줄을



나는 이제야 알았다

내가 없으면 살 수 없는 한 사람

나만 붙들고 사는 야고가 있는 줄을







** 야고 -- 억새 뿌리에 기생하여 꽃을 피우는 작은 야생화 ***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