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크는 한번 나기 시작하면 원인을 찾지 못하고 계속해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경우가 많다.

아무리 공을 찍어 치려고 해도 거듭되는 생크에 아이언샷을 두려워하는 골퍼들을

많이 봐왔다.

생크가 나는 원인을 안다면 쉽게 고칠 수 있다.

생크는 다운스윙시 팔과 몸의 간격이 좁아져서 나게 된다.

예를 들어 다운스윙시 상체가 빠르게 일어나고 배가 앞으로 나가는

배치기가 나오는 경우,

다운스윙시 하체가 고정되고  상체가  타겟쪽으로 빠르게 나가면서 팔과 몸의 간격이 좁아지는 경우,

클럽이 너무 인사이드에서 접근하는 경우 등

대게 팔과 클럽이 지나가는 공간이 없기 때문에 생크가 발생한다.

이럴때 효과적인 연습은 아래와 같이 헤드커버를 오른손으로 잡아보자.



그 다음 백스윙을 몸통과 같이 감아주고 피니쉬까지 크게 스윙아크를 그리면서

힘껏 휘두른다.

피니쉬때 헤드커버가 등의 가운데를 맞추도록 휘둘러준다.







이렇게 헤드 커버를 휘둘러서 피니쉬 자세를 취해주는 연습을

여러번 반복한다.

시선은 공을 바라보며 스윙을 해준 뒤

클럽을 잡고 헤드커버를 휘두를때 처럼 스윙을 해보자.

몸을 사용하는 느낌이 아니라 팔을 많이 사용하는 느낌이 날 수 있다.

커버를 휘두르듯 클럽을 휘둘러줘야 생크가 나지 않게 된다.

라운드 도중 또는 연습중 생크가 난다면

헤드커버나 수건을 잡고서 스윙을 해보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