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베스트셀러인 “미움받을 용기2”에서 좋은 부분을 뽑아 보았습니다.
멋진 철학이 주는 즐거움을 느끼시기 바랍니다

  • 종교는 이야기를 통해 세상을 설명하지만,  철학은 추상의 개념을 통해 세상을 설명하고, 학문이라기 보다 인생을 사는 태도이다



  • 나는 나의 일을 할 것,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



  • 타인의 과제에 개입하려 하지말고, 자신의 과제에 타인을 개입시키지 말라
    즉, 남의 평가에 신경쓰지 말고 내가 할 일을 해라



  • 교육은 개입이 아니라 자립을 위한 지원이다.
    즉, 자립을 위해서 필요한 것을 가이드 해 주어야 한다



  • 교육은 상호의 존경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존경은 인간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고,  그 사람이 유일무이한 존재임을
    아는 능력이며, 그 사람이 그 사람답게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것이다



  • 우리는 과거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그 사건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자신의 삶이 결정된다.



  • 나의 지금이 과거를 결정한다. 즉, 과거의 나의 결정이나 행동에 대한 정당성은 지금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있다



  • 당신은 타인의 기대를 충족하기 위하여 사는 것이 아니다. 그저 자신이 믿는 최선의 길을 선택하라



  • 인간은 누구나 지금 이 순간부터 행복해 질 수 있다. 이것은 마법도 아니고 뭣도 아닌,
    엄연한 사실이다. 우리는 지금 행복으로 가는 한발을 내디딜수 있다.
    다만, 행복이란 그 자리에 머문채로는 향유할 수 없다. 걷기 시작한 길을 쉬지 않고 걸으면 행복은 기쁨, 슬픔, 좌절과 함께 나를 스쳐지나가며 나의 삶을 윤택하게 한다.


조민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