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바람꽃

입력 2009-03-30 07:36 수정 2009-03-30 07:40























만주바람꽃

 

3월 

산골짝 눈들이 몸부림치며 녹아갈 때

아직 안 피었을거야

정말 안 피었네




또 3월 어느 날

글쎄  올해는 철이 조금 늦는데

피었을까나?

아직도 안 피었네




몇 년 훌쩍 지나

또 3월 어느날

이젠 피었을 거야

아! 수줍게 고개 숙이고 보여주는 속살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산더러 들리어 바다에 던지우라 하며

그 말하는 것이 이룰 줄 믿고

마음에 의심치 아니하면 그대로 되리라

*마가복음 11장 23절*










Isopyrum manshuricum (Kom.) Kom .

미나라아재비과의 다년생 초본

근생엽은 엽병이 길고 밑부분이 백색 막질로서 넓으며 2회 3출이고 소엽은 어린 `개구리발톱` 잎과 닮았다. 경생엽은 2-3개이고 짧은 엽병끝에서 3개로 갈라지며 엽병밑에 둥근 포가 2장 있고 소엽은 소엽병이 있으며 1-2회 3출엽이고 갈라지며 최종열편은 끝이 둔하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뒷면은 분백색으로서 백색의 짧고 연한 털이 다소 있다. 탁엽은 막질이고 엽병보다 길며 난형으로서 가장자리가 밋밋하거나 파상이다.

열매는 삭과로 2개씩 달리고 거의 둥글며 길이와 나비가 각 3.5cm정도이고 끝에 길이 2mm정도의 부리가 있으며 과병은 길이 2mm정도이고 털이 없다.

꽃은 4-5월에 피고 백색이며 긴 화경이 있고 줄기의 윗부분의 엽액에 지름 1.5cm가량의 꽃이 1송이씩 달린다. 꽃받침은 꽃잎모양이고 5장이며 긴 난형이고 길이 7mm이다. 수술은 30여개이고 길이 9mm이며, 꽃밥은 길이 1.6mm이고, 2개의 암술은 윗부분이 퉁퉁하며 약간 굽었고, 밀선판은 반 쌈지모양이며 난형이고 길이 4.5mm이다. 

높이가 20cm에 달한다. 원줄기 밑부분에 백색 막질의 비늘같은 조각이 있고 백색의 연한 털이 다소 많이 있다.

원뿌리에서 많은 가지뿌리가 나오며, 보리알같은 괴근이 달린 지하경이 옆으로 길게 자라고 끝에서 잎과 줄기가 자란다.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