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경매로 나온 땅 중, 도시개발사업지구라는 곳에 편입된 땅이 있습니다. 현재 모습은 예전과 별다를 바 없지만 서류상으로는 용도 변경이 되어 있는 그런 땅. 용도변경이 될까? 안될까?, 개발이 될까? 안될까? 걱정이신 분들에게는 참 매력적으로 보일지 모를 그런 땅이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이 땅은 많은 사람들이 가진 땅 중 아주 일부(지분) 임에도 불구하고 치열한 경쟁을 거쳐 감정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낙찰이 되었습니다. 무려 평당 500만 원대로 말입니다. 아파트를 기준으로 하면 엄청 저렴한 가격 같지만, 땅을 기준으로 한다면 저 가격은 절대 저렴한 가격이 아닙니다. 이 도시개발사업지구의 경우, 환지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므로 감보율까지 생각하면 평당 1,000만 원이 훌쩍 넘는 가격으로 산 셈이 됩니다. 하지만 이 땅을 낙찰받은 분이 '잘 받았다. 못 받았다.' 를 따지고자 이런 얘기를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확실한 것은 비싸게 산 것은 맞다는 얘기를 드리려는 것입니다. 땅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리스크가 많이 사라진 땅이니까요. 그에 대한 대가를 지는 것이겠지요.

한편 예전에 어느 신설 철도 역사 인근의 땅을 사신 분을 보았습니다. 철도가 깔리는 공사가 한참 진행 중이어서 역사가 들어서는 것에 관한 의심의 여지가 없었지만, 여전히 현재로서는 아무런 계획도 잡혀있지 않은 농업진흥구역입니다. 그러나 누가 봐도 역사 바로 앞이라 참 탐날 만한 농업진흥구역 땅을 평당 300만 원에 매입을 하시더군요. 기획부동산 말고, 그냥 부동산에서 말입니다. 그것도 5억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지불하고서요. 개발이 되면 말그대로 상업지가 될 수 있는 그런 좋은 자리는 맞지만, 만약 그렇게 개발이 안된다면 어쩌냐며 다른 분이 걱정하며 말하자 그분은 그러시더군요. 300만 원짜리 쌀 사 먹는다 생각하는 거죠 뭐~”

그렇습니다. 이분은 남들이 흔히 생각하는 리스크가 사라진 땅을 사는 것에 대한 대가를 감당하겠다 각오하고 계셨던 것입니다. 철도 공사 현장 외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남들이 두려움을 느꼈을 때, 누군가는 평당 100만 원도 안 되는 가격으로 그 땅을 샀으니까요.

​사실 어느 쪽이 정답이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어느 쪽이든 리스크는 다 있습니다. 땅을 저렴하게 사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을 투자해야 한다는 리스크가, 땅을 비싸게 사면 값이 많이 오르지 않을 것 같다는 부담감과 걱정의 리스크가 존재합니다. 확실한 것은 남들 눈에도 다 좋아 보이는 땅은 평당가 혹은 매매가를 비싸게 주고 사야 한다는 것입니다. 상담을 하다 보면 이런 단순한 진리를 제대로 깨닫지 못하는 분들이 많아 이야기드려보았습니다. 특히 가진 돈은 별로 없으신데 자꾸 이것저것 따지는 게 정말 많은 분들 말입니다. 내 땅을 가지고 싶은 분들이라면, 땅투자에 있어서의 이런 진리를 먼저 파악하셔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박보혜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