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기념각처럼

입력 2008-09-08 06:56 수정 2008-09-08 06:58


방아다리약수터 모습이다
방아다리약수터는 영동고속도로 하진부 옆에 있다
설탕 안 넣은 사이다맛이다

그 옆에 기념각이 하나 서 있는데
나무로 보아 몇백년은 됨직 싶다
약간 기운 듯하면서도 버티고 서 있는 모습은 위풍당당하다

그 지붕에 낀 이끼를 보라
저런 이끼가 일이년에 낄 것인지
우로풍상을 견디며 묵묵히 세월을 비껴가는 저 모습

나도 그런 모습이고 싶다
밴댕이 속으로 촐랑대며 유행에 부화뇌동하는 그런 사람 말고
십년을 한결같이 한평생 한마음으로 묵묵히 곁을 지켜주고 싶다

말은 참 쉽다
그러나 비록 백락보다 천리마가 먼저라지만
백락 없는 천리마가 뭔 소용이 있을거고

저렇게 이끼가 앉을 때까지 저 기념각
얼마나 가슴이 아팠으랴
몇백년 된 방아다리약수터 옆 기념각 앞에서

 

나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1. 야생화 사진을 찍고 시를 씁니다
2. 우리것을 좋아하여 글로 남깁니다
3. 시인의 눈으로 세상과 사물을 봅니다
4. 솟대문학 편집장을 하고 있습니다
5. 하모니카 강사를 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