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려치는 드라이버 샷 만들기

드라이버 샷을 할 때 흔히 올려치라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이에 따라 많은 골퍼들은 인위적으로 올려치는 동작을 보인다.
하지만 인위적으로 올려치는 샷을 하면 몸이 일어나면서 공의 중심보다 윗부분을 치는 토핑이 현상이 많이 발생한다.

드라이버 어드레스를 할 때는 오른쪽 팔이 ①처럼 과도하게 펴진다면 백스윙할 때 오른팔에 힘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오른 팔꿈치가 살짝 구부러지도록 만들어 오른팔에 힘을 빼면 좋다.

드라이버는 어드레스가 중요하다.
올려칠 수 있도록 시작부터 자세를 만들어 줘야 한다.
③처럼 하체의 체중 변화를 통해 오른쪽으로 무게를 주거나 ④처럼 상체가 공 쪽으로 치우친 상태에서 어드레스를 만들면 올려칠 수 없다.
상체의 기울기, 즉 척추의 강도가 오른쪽으로 기울어진 어드레스를 만들어야 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