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골퍼나 남성중에서도 비거리를 늘리려다 보면 클럽이 심하게 오버가 되는 경우들이 있다

이는 물론 잘못된 동작에서 나오는 것이지만 교정하기가 쉽지만은 않다

그 이유는 오버스윙으로 리듬이 익혀져 있기 때문에 스윙을 줄이게 되면 리듬이 맞지를 않아서 공이 잘 안맞기 때문이다

그리고 스윙을 줄이면 거리도 줄것이라는 마음도 한몫하가도 한다

 

대부분 오버스윙이 되는 원인은 팔로만 들어 올려서 지나치게 왼팔이 구부러지는 것과 손목콕킹을 올바로 하지 않고 손등이 꺽이게 하기 때문이며 백스윙탑에서 머리를 너무 고정하려다 체중이 왼발에 남으면서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원인중에 자신에게 맞는 원인에 대한 올바를 처방대로 교정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다

그러나 일단 스윙의 크기를 줄이는 방법을 먼저 소개해 본다

위의 사진과 같이 어드레스 상태에서 클럽헤드를 자신의 오른쪽 어깨 선상위까지만 올린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물론 이것은 거기까지 하라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느낌이 어깨 위선상에 멈추는 것이다

그러면 사진과 같이 자신의 느낌보다는 클럽이 뒤로 더 넘어가 있는 것을 알수 있을 것이다

물론 자신은 조금뿐이 스윙을 안한것 같다고 느끼겠지만 어깨가 회전되기 때문에 클럽헤드는 생각보다 많이 백스윙이 된다

만약 이런 느낌으로 해도 많이 오버가 된다면 오른어깨에 미치지 않는 위치까지 해보는 것도 효과적일 것이다

클럽헤드의 움직임과 위치에 집중을 해야만 하고 공을 치는 것은 백스윙의 크기를 만든 다음에 천천히 빈스윙 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