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 사용 시 하체 움직임

우드로 공을 띄우지 못해 클럽을 들어올리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긴 클럽일수록 클럽 헤드를 낮춰 스윙해야 한다.
또한 먼 거리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에 많은 골퍼들이 불필요한 동작을 취하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움직임을 최소화해 스윙을 해야 한다.

먼 거리를 보내려고 힘이 들어가다 보면 몸의 움직임이 많아지고 하체가 무너지기 쉽다.
하체의 스웨이(좌우로 움직이는 현상)를 줄여야 한다.

하체의 움직임은 어드레스를 취하고 그 안에서 움직여야 한다.
특히 임팩트에서는 왼쪽 하체가 눌러지는 느낌을 강하게 받아야 한다.
만약 들어올려 치는 골퍼라면 우드를 쓸어 치지 말고 강하게 찍어 친다는 느낌으로 스윙해도 무방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