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틀보다 감정의 틀을 먼저 깨라

입력 2006-03-17 09:53 수정 2006-03-17 09:53
“21세기 지식 사회의 최고의 경쟁력은 창의력이다. 변화의 시대에는 생각의 틀을 깨야 한다. 고정관념을 버려야 한다.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다는 제로베이스에서 생각해야 한다. 관점을 전환해야 새로운 것이 보인다. 새로운 시각이 필요하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말들이다. 어쩌면 우리에게 정말로 필요한 것들일 거다. 그런데 사실 생각의 틀을 깨는 것보다 더 중요하고 실질적인 것은 감정의 틀을 깨는 거다.

 

 

생각의 틀을 깨고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면서도 그것을 실천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 이유는 사람들이 합리적인 사고를 하지 못해서가 아니다. 논리적이고 분석적이며 아이디어도 많이 만드는 사람이라도 감정의 틀에 얽매여 있는 사람은 자신의 고정관념을 결코 바꾸지 못한다.

 

사실 합리적인 사고는 훈련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나이가 먹으면서 어렵지 않게 습득할 수 있다. 그리고 자신이 필요한 만큼의 합리성은 대부분의 사람이 갖추고 있다. 하지만, 자기가 갖고 있는 감정은 자신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아서 감정의 틀을 바꾸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새로운 시각을 갖고 싶은 사람이라면 생각의 틀을 바꾸겠다는 시도보다 자신의 감정의 틀을 확인하고 그 감정의 틀을 바꿔보겠다는 시도를 의도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

 

 

인간이 느끼는 감정도 두뇌의 작용이고 생각을 구성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사람은 누구도 감정을 배제하고 생각할 수 없다. 오히려 감정은 합리적인 생각보다 더 높은 위치에서 합리적인 생각을 조종하는 역할을 한다. 내가 하는 많은 합리적인 생각도 나의 감정에 의해 조종된 것이 대부분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우리가 자주 경험하듯이 미운 녀석이 하는 말은 대부분 틀린 말이 많고 억지가 많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녀석이 하는 말은 남들이 궤변이라고 하더라도 그 뜻을 충분이 이해할 수 있는 경우가 많지 않은가.

 

사람은 누구도 감정의 지배 없이 생각할 수 없다. 그래서 더 합리적인 생각을 하기 위해서는 아예 자신의 감정을 배제하고 생각하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오히려 내 감정은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나를 객관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자신이 갖고 있는 감정의 틀을 인정하고 그것을 어느 정도 객관화 시켜야 한다. 그래야 감정의 틀에서 자유로울 수 있고 생각의 틀을 바꿀 수 있게 되는 거다.

 

 

옛날 그리스인들은 사람은 심장으로 생각한다고 믿었다고 한다. 실제로 사람을 많이 해부했던 아리스토텔레스는 이런 생각을 했다. 인간이 동물과 구별되는 가장 중요한 특징은 생각하는 것이고, 인간의 신체기관 중 가장 중요한 곳은 심장이다. 아리스토텔레스가 심장을 가장 중요한 신체기관을 본 이유는 전쟁터에서 심장을 찔리는 병사들이 바로 죽는 것을 보면서부터라고 한다. 아무튼 그는 심장이 가장 중요한 인간의 신체기관이라고 봤다. 그래서 그는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인간은 가장 중요한 곳으로 가장 중요한 일을 한다. 따라서, 인간은 심장으로 생각한다.

 

그의 믿음은 갈렌이란 의사가 새로운 의학책을 쓰기 전까지 매우 오랫동안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생각은 머리로 하는 것이란 걸 알고 있다. 그런데 아주 우습고 바보 같은 말이지만 어떻게 보면 아직도 아리스토텔레스가 틀리지 않는 거 같다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된다. 그의 말을 약간 다른 의미에서 귀담아 들어보자.

“많은 사람들은 심장으로 생각한다. 자신의 감정에 지배당하면서 말이다.”

 

 

감정의 틀을 깨라.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고 생각의 틀을 바꾸고 싶다면 먼저 감정의 틀부터 다시 생각해야 한다. 그것이 효과적이다.

 

 
창의력 연구소 대표.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PSI 컨설팅, 이언그룹(eongroup), 클릭컨설팅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창의성과 관련된 글을 쓰며, 강의를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