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서 비거리는 중요하다.

비거리가 길수록 홀컵에 가까워지며, 점수를 만들기에 용이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이를 불문하고 비거리를 내기위해 많이 노력한다.

비거리를 내기 위해서는 골프클럽의 헤드스피드를 증가시키는 방법, 클럽의 정중앙에 맞추는 방법, 그리고 클럽이 공에 다다가는 각도에 의해 정해진다.

위의 3가지 방법을 모두 할 수 있다면, 퍼펙트한 거리가 나온다.

이 글을 읽는 골퍼라면, 위의 세가지를 체크해 보기 바란다.

우선, 첫번째의 클럽 헤드 스피드를 증가시키는 방법이다. 무조건 세게 휘두른다고 클럽 헤드의 스피드가 증가하는 것은 아니다. 클럽의 헤드 스피드를 증가시키는 요인에는 체력, 유연성, 스윙테크닉, 지레시스템, 그리고 신체협응력이 필요하다.

신체훈련을 통해 클럽의 헤드스피드를 늘릴수 있는 방법이 체력과 유연성, 그리고 신체협응력이고, 레슨이나 지도를 받으면서 클럽의 헤드스피드를 늘리는 방법은 스윙테크닉과 지레시스템이다.

자신이 비거리를 늘리고 싶다면, 체력과 유연성, 신체협응력은 본인의 의지에 의해 바뀐다는 의미다. 그리고 골프지도자나 다른 사람에 의해 바뀔수 있는 것이 골프스윙인 것이다.

골프는 몸으로 하는 운동이다. 몸을 어떻게 사용하는가에 따라서 비거리도 달라진다. 비거리가 안난다는 골퍼들은 클럽을 충분히 휘두르고 있는지 확인해 보고, 클럽의 중앙에 맞는지 확인해보기 바란다.

오늘의 에피소드,

나이드신 골퍼가 비거리를 내기 위해 노력하셨다. 체격과 유연성도 좋으셨고, 공을 맞추는 신체협응력도 좋으셨다. 그럼에도 비거리가 안난다고 하셔서, 스윙분석을 하였다. 2가지 원인을 쉽게 찾을수 있었는데,  첫번째는 지레시스템의 문제였고, 두번째는 스윙테크닉의 문제였다.
첫번째 원인은 코킹이 만들어지지 않았던 것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손목의 코킹을 사용하도록 제안하였다. 낚시대를 멀리 던지기 위해 손목과 엘보가 사용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골프에서도 손목의 사용을 이해시켰다.

두번째 원인은 스윙테크닉의 문제에서 백스윙은 빠르고 다운스윙과 임팩시에는 속도가 서서히 줄어드는 점을 찾았다. 클럽 헤드 스피드를 증가시키기 위해서 가속해야 된다는 점을 이해시켰다.

위의 원인을 찾고 해결하니 공은 시원하게 멀리 날아갔다. 이를 익숙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연습의 과정이 필요하지만, 그래도 원인을 찾아서 몇번 시도해보고 멀리간다는 것을 본 순간 골퍼의 얼굴에는 환한 미소가 생겼다. 앞으로 이 골퍼에게 엄청난 일들이 생겨날 것이다.

이처럼, 골퍼마다 가지고 있는 특성에 따라 골프 스윙도 달라지기 때문에 비거리에 문제가 있는 골퍼라면, 클럽헤드스피드는 얼마나 되는지를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클럽의 정중앙에 맞는지를 확인해보고, (클럽별로 차이가 있지만)클럽이 내려가면서 맞는지, 올라가면서 맞는지를 확인해 보기 바란다.

 
고려대학교 스포츠교육학 박사
현) 미국 PGA Certified CLASS A
현) 한국골프대학 경기지도과 초빙교수
현) 워커힐 잭니클라우스 골프 아카데미 소속 프로
현) 1급 전문스포츠지도사 (골프)
현) 1급 생활스포츠지도사 (골프)
현) TPI Junior level 3
현) TPI Golf level 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